뉴스

데브시스터즈, 모바일 게임 개발사 비트레인에 투자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3-08 11:21:02

    데브시스터즈가 모바일 게임 개발사 비트레인에 투자를 진행했다.
     
    2011년 설립된 비트레인은 '용사가 간다', '쿠킹퍼즐, 소울나이트' 등을 선보이면서, RPG, 퍼즐, TCG까지 다양한 장르의 게임 제작 능력을 쌓아온 회사다.

    데브시스터즈는 “비트레인이 기술력과 경험적 가치, 성장 가능성 높은 기업이라 판단돼 투자를 결정했다. 게임 개발과 글로벌 서비스, 일본 시장 공략 등 양사가 보유한 다양한 정보와 노하우를 공유함으로써 긍정적인 시너지를 발휘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간 한국투자파트너스와 유안타인베스트먼트, L&S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지난 2017년에는 '파이널판타지' 시리즈로 잘 알려진 일본 스퀘어에닉스와 신작 '트리니티 마스터'의 일본 판권 및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일본을 제외한 글로벌 판권에 대해서는 현재 비트레인이 소유하고 있다.

    '트리니티 마스터'는 스킬 트리 중심의 다각적 성장, 소환수와의 조합, 액션성이 강조된 전투가 결합된 실시간 대전 게임으로, 지난해 일본 내 2차례에 걸쳐 진행한 테스트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며, 3월 8일 일본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2059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