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월 신설법인 첫 1만개 돌파…전년대비 24.5% 증가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3-06 16:56:31

    수출,건설업종 호조 영향으로 창업이 크게 늘면서 올 1월 신설법인 수가 월간 기준 첫 1만 개를 넘어섰다.

    6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신설법인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 신설법인은 전년동월대비 24.5%(1,977개) 증가한 10,041개를 기록했다. 직전 달과 비교해서는 16.5% 증가한 수준이다.

    업종별 제조업 신설법인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6% 늘었고, 서비스업은 23.5%, 건설업은 18.3% 증가했다.

    특히 전기·가스·공기조절공급업(130.1%)과 도·소매업(34.3%), 정보통신업(33.5%) 등이 전년동월 대비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1월 신설법인의 업종별 비중은 도매 및 소매업(22.0%), 제조업(18.5%), 건설업(11.8%), 부동산업(9.2%) 순이었다.

    법인 대표자 연령은 40대(35.4%)와 50대(27.2%)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성별 비중은 남성 법인이 75.3%, 여성 법인이 24.7%였다.

    지역별로는 전 지역에서 법인 설립이 증가한 가운데 강원(46.9%), 광주(42.6%), 전남(44.5%) 등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늘었다.

    수도권 신설법인은 전체 법인 가운데 59.2%를 차지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같은 신설법인 증가에 대해 "수출 호조세가 지속하는 데다 올해 1월의 법인 등록 일수가 지난해 1월보다 2일 늘어난 점 등이 종합적으로 작용한 영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1960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