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다스 소송비 대납’의혹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 피의자 신분 검찰 출석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15 10:30:11

    -이명박 정부 시절 다스(DAS)의 미국 소송 비용 대납 혐의

    -MB 관여 여부 수사

    이명박 정부 때 다스(DAS)의 미국 소송 로펌비용 대납 혐의를 받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다스의 미국 소송비를 대납한 혐의를 받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뇌물 사건 피의자로 15일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이 전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삼성전자가 다스의 미국 소송 비용을 대납하는 데 그가 어떤 경위로 개입했는지, 그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 측이 관여했거나 지원 요구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다스 실소유 의혹’에서 시작된 MB 수사가 ‘대기업 뇌물 사건’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앞서 검찰 관계자는 “뇌물 수사라는 점을 명확히 말씀드린다. 공무원이 개입이 안 돼 있으면 뇌물이 아니다”라고 밝혀 이번 사건에 이 전 대통령 측이 깊이 관련돼 있음을 시사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부회장은 미국에서 김경준 전 BBK투자자문 대표를 상대로 투자금 140억원 반환소송을 벌이던 다스를 대신해 로펌 선임비용을 내준 혐의를 받는다.

    다스는 2009년 미국 대형 로펌 ‘에이킨검프’(Akin Gump)를 새로 선임했고, 결국 MB정부 시절인 2011년 2월 1일 김 전 대표로부터 투자금 전액을 반환받는 데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당시 에이킨컴프의 주요 고객사였다.

    검찰은 삼성전자가 업무상 별다른 관계가 없는 다스에 거액을 지원한 것이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밝힐 중요 단서라고 본다. 

    특히 비자금 사건으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받은 이건희 전 회장이 2009년 12월 MB정부로부터 특별사면 받은 점을 주목하고 있다. 수사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 의혹을 규명할 또 다른 단서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수사팀은 지난 8,9 일 삼성전자 서초·우면·수원 사옥과 이 전 부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에이킨검프와의 거래자료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1138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