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북

[속보] 원안위, “지방이전 계획 없다” 공식입장

  • 서성훈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14 17:38:41

    [베타뉴스=서성훈 기자] 일부 언론과 지방자치단체의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지방이전 주장이 사실 무근인 것으로 드러났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4일 베타뉴스에 “내부적으로 지방이전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 최양식 경주시장이 13일 원해연-원안위 유치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서성훈 기자

    모 언론사는 최근 '원안위 지방이전 가닥'이라는 기사에서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지방行이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특히 경주시는 13일 기자회견에서 “최근 국회 입법조사처의 원안위 지방이전 타당성 조사 결과 원전 해체 연구소와 연계 이전하기로 결론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원안위 관계자는 “지방 이전에 대해 들어 본 적이 없다”면서 “저런 자료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간부도 “원안위가 지방으로 이전한다는 이야기는 금시 초문”이라고 전했다.

    일부에서는 “국회입법조사처의 자료는 법적 강제력이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일부 언론과 지자체에서 법적 강제력이 없는 것을 가지고 미리 김치국을 마시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