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6년 만에 풀체인지 모델로 돌아왔다…기아차 '올 뉴 K3'

  • 김수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13 12:00:40

    기아자동차 ‘올 뉴 K3’ 

    기아자동차가 6년 만에 풀체인지 모델로 돌아온 신형 K3를 공개했다. 스마트스트림 엔진을 첫 적용, 15.2㎞/ℓ의 경차급 연비로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13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올 뉴 K3’ 보도발표회를 갖고 전국 영업점을 통한 사전계약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준중형 세단 이상의 상품성을 지닌 올 뉴 K3가 고객가치증대를 위한 패러다임의 변화를 리드할 뿐 아니라 나아가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K3는 지난 2012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풀체인지 모델로 ‘업스케일 다이나믹 세단’ 콘셉트로 개발됐다.

    기아차는 올 뉴 K3가 ▷15.2㎞/ℓ의 경차급 연비 ▷다이나믹한 외관 ▷넓고 편안한 실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 및 편의사양 적용 등 준중형 세단을 넘어서는 제품 경쟁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가격은 트렌디(기본 트림) 1590만~1610만원, 럭셔리 1810만~1830만원, 프레스티지 2030만~2050만원, 노블레스 2220만~2240만원으로 책정됐다.공식 출시는 오는 27일이다.

    K3에는 기아차가 지난 5년여 기간 동안 실제 연비 개선과 실용 성능 향상, 배출 가스 저감 등을 목표로 개발한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SmartStream)’이 최초 적용됐다. 이를 통해 얻은 15.2㎞/ℓ라는 연비는 기존 K3 모델 대비 약 10% 이상 개선된 수치다. 최고출력은 123마력(PS), 최대토크는 15.7㎏fㆍm이다.

    차체도 기존 모델보다 커진 전장 4640㎜, 전폭 1800㎜, 전고 1440㎜을 자랑한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량감지) 기능은 전 트림에 기본 장착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1052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