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암 사망원인 1위 폐암'도 내년부터 무료검진 실시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10 21:43:29

    '암 사망원인 1위' 폐암도 내년부터 무료검진이 가능해진다.

    1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폐암을 국가 암검진 프로그램에 넣기 위해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2년간 만 55~74세 흡연 고위험군 8000여명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시행한다. 이후 내년부터는 건강보험의 국가검진사업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이 정책이 적용될 시, 현재 국가가 검진비를 내는 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등 5대암 무료 검진이 폐암까지 6대암 무료 검진으로 바뀐다.

    (사진=연합뉴스)

    폐암은 암 중에서도 치료가 어려운 암으로 꼽힌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의 2015년 국가암등록통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1∼2015년) 진단받은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은 폐암이 26.7%로 췌장암(10.8%) 다음으로 낮다. 생존율이 높은 갑상선암(100.3%), 전립선암(94.1%), 유방암(92.3%) 등과는 크게 비교된다.


    또 통계청의 ‘2016년 사망원인통계’를 보면 인구 10만명당 암 사망률은 폐암(35.1명), 간암(21.5명), 대장암(16.5명), 위암(16.2명), 췌장암(11.0명) 등의 순으로 폐암이 독보적으로 1위를 차지한다. 폐암 사망률이 높은 것은 증상이 비교적 늦게 나타나는 탓이 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폐암 환자 2명 중 1명 꼴인 47.3%는 다른 장기에 전이된 4기(말기)에 발견됐다. 이런 상태로 발견되면 치료가 잘 안 되고 재발도 잘 될 수밖에 없다.

    복지부는 암 중에서 사망원인 1위인 폐암에 대해서도 국가암검진을 도입해 무료검진으로 많은 국민이 조기에 폐암을 발견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