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NH투자증권, 베트남 자회사 ‘NHSV’ 출범

  • 김수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09 16:30:03

    NH투자증권은 베트남 하노이 현지법인(NHSV, NH Securities Vietnam)을 출범했다고 9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1년여의 현지지분 인수작업을 통해 합작법인을 100% 자회사로 편입했다. 이후 약 300억원의 유상증자 등을 통해 인프라를 개선하고 현지 영업을 확대할 수 있는 재원도 마련했다. 

    NH투자증권은 지난 2009년 베트남 현지 증권사인 CBV증권의 지분 49%를 인수하며 베트남 시장에 진출, 현지 파트너와 합작법인 형태를 유지해 왔다.

    최근 외국인 투자자의 100% 지분보유가 가능해지고 베트남의 빠른 경제성장과 동남아시아에서 차지하는 중요성 등을 감안해 이번 현지법인을 출범시켰다.

    초대 법인장으로는 문영태 전무를 임명했다. IB전문가인 문 법인장은 리테일 비즈니스를 포함해 IB, 트레이딩, 자산운용 업무 등을 수행하며 NHSV를 베트남 선두권 종합증권사로 도약시킬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및 금감원 하노이사무소, 베트남 증권위원회(SSC)와 함께 베트남 핀테크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베트남 정부기관과의 프로젝트에도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김원규 NH투자증권 사장은 “해외 시장에 진출하면서 단기적인 수익 목표보다는 현지 시장의 발전과 함께 성장해야 한다는 점이 더 중요하다”라며 ""베트남 핀테크 기술 연구에 공동으로 노력해 NH투자증권이 그 결실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0905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