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식

인천광역시, '태양광발전사업자' 융자 지원...친환경에너지 공급 확대

  • 김성옥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06 15:34:16

    [인천=베타뉴스]김성옥 기자=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관내 민간 태양광 발전사업자에게 설치비에 대한 저리 융자지원 사업을 실시하여 설치과정에서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고, 민간분야의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적극 유도하여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따른 도심 분산형 전원설비 보급 정책에 부응하고자 태양광발전사업자에게 장기저리로 융자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천시의 지원은 설비용량 300㎾ 이하 태양광발전사업자에게 연리 1.8%(3년거치 5년 분할상환)의 저금리로, 발전시설 공사비의 50%이내 최대 2억원 한도로 총 10억원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전년도와 달라지는 사항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의 차질없는 수행을 위하여 융자금액이 3억원이 증가하였으며, 융자대상도 100㎾에서 300㎾까지 확대하고, 업체당 융자한도액도 1억원에서 최대 2억원까지 확대하였다.

    특히 태양광발전사업자 융자지원은 2014년부터 지난 해까지 총38개 발전사업자에게 26억원을 지원하여 초기 설치비 자금지원을 통해 태양광 발전설비의 수요 확대는 물론, 신재생에너지 보급의 민간 참여를 지속적으로 발굴 추진하여 친환경에너지 공급을 꾸준히 확대하는데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박영길 시 에너지정책과장은“태양광발전은 온실가스, 미세먼지 걱정이 없고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활용 가능성이 높은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인천이라는 대도시에 적합한 최적의 재생에너지”라며,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하여 지원규모를 늘려 시민모두가 신재생에너지 생산에 참여하고 누리는 에너지 인식의 전환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0699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