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소식

최영호 남구청장과 고 진승자 여사 순애보 뒤늦게 알려져 지인들 ‘눈시울’

  • 박호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22 14:44:04

    최영호 광주 남구청장 부인 진승자 여사(53)가 21일 유명을 달리 한 가운데 지난 6일 최청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아내를 향한 순애보가 새삼 지인들의 눈시울을 적시고 있다.

    이날 게재된 글은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투병중인 아내의 죽음을 예감한 최청장의 애절한 마음이 절절이 드러나고 있다.

    ▲ 최영호 남구청장과 부인 고 진승자여사가 대학시절 함께 한 모습©베타뉴스

    “시위가 격렬했던 대학 2학년 어느날 저를 설레게하는 여대생을 만났습니다. 가녀린 얼굴의 그녀는 자욱한 최루탄 가스에도 아랑곳하지않고 누구보다도 열심히 돌을 날랐습니다”로 시작된 글은 두 사람이 동지에서 연인에 이른 과정을 담담하게 서술하고 있다.

    하지만 지극히 절제된 표현 때문에 부인 진 여사가 생사의 고비를 넘나들고 있음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던 지인들은 별세 소식이 전해지고 나서야 그 날 페북에 게재된 최 청장의 글을 뒤늦게야 아프게 새겨볼 수밖에 없었다.

    대학 2학년 때 시위 현장에서 투석조와 운반조로 만난 두 사람은 그 후 총학생회 시절 학술부장과 홍보부장으로 함께 활동하였고, 차츰 동지에서 연인으로 관계가 깊어지며 지금에 이르렀다.

    두 사람의 순애보를 오래도록 곁에서 지켜보았던 지인들은 “최 청장이 학생운동을 하면서 도피와 검거, 그리고 오랜 투옥 생활을 했지만 진 여사는 한결같이 최청장의 곁을 지켰다”며 여사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지난 1월 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말미에서 최 청장은 “나는 절대로 당신을 포기하지 않겠습니다”로 끝을 맺었지만 진 여사는 끝내 병마를 이겨내지 못하고 유명을 달리 한 셈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