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하이트진로, 동물캐릭터 맥주 삼총사 인기…필라이트, 1억캔 판매 돌파

  • 김순덕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18 07:55:05

    -싱하 15%, 기린 30% 고성장 견인

    하이트진로의 동물캐릭터 맥주가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지난해 출시한 필라이트가 출시 여섯달만에 1억캔 판매를 돌파했다.저렴한 가격과 국산 맥주류 제품 중 최초로 동물 캐릭터를 사용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필라이트 전면 라벨에 위치한 코끼리 ‘필리’는 소비자들에게 친근감을 주며 제품의 인기를 더하고 있다. 실제로 이러한 효과는 각종 SNS에서 나타나고 있으며 일부 고객들은 일명 ‘코끼리 맥주’라고 부르고 있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필라이트의 코끼리는 지구상에 가장 육중한 육상동물인 코끼리가 풍선을 달고 날아간다는 발상에서 나온 것으로 ‘말도 안되지만 이 맛에, 이 가격?’이라는 제품 컨셉을 살린 것이다.

    또 하이트진로가 수입하는 태국의 대표맥주 싱하는 유일하게 왕가의 승인을 받은 맥주로 민간신앙에서 태국을 수호하는 고대전설의 사자를 전면라벨에 그려 넣었다. 2013년 국내 첫 수입된 이래 태국음식 전문식당 등에서 꾸준히 인기를 끌었고 최근 3년간 연평균 15%의 성장세를 보였다.

    일본의 대표 프리미엄 맥주인 기린맥주는 상상 속의 동물인 기린을 전면라벨에 사용하고 있다. 18세기 후반, 일본에 수입되던 대다수 외산 맥주들이 고양이나 염소 등 동물라벨을 사용하고 있었고 기린맥주 역시 중국 고대 일화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행운을 상징하는 기린을 캐릭터로 채택했다.

    2012년 국내 첫 선을 보인 기린맥주는 프리미엄이미지를 구축하며 매년 30~40%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9736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