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가상화폐 거래 자제령…정부·금융당국에 이어 증권 유관기관까지 확산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14 09:30:06

    -한국거래소 12일 전직원에 '거래 자제' 문자메시지 발송

    정부, 금융당국에 이어 증권 유관기관에서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 자제령이 확산되고 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2일 경영지원본부장 명의로 전 직원들에게 가상화폐 거래를 삼갈 것을 당부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 메시지엔 “자본시장을 안정적으로 관리ㆍ운영할 책임이 있는 거래소 직원이 투기적 성향이 매우 강한 가상통화 거래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자제해 달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중구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거래소는 국내 증시를 총괄 관리하고 자본시장 감시ㆍ감독 역할도 맡는 공직 유관단체라는 점에서 임직원이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것을 적절치 않다고 본 것이다. 아울러 거래소의 이같은 조치는 정부와 금융당국의 최근 기류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등은 소속 직원들에게 근무시간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고 근무시간 외에도 되도록 거래를 자제하라는 내용의 지침을 내렸거나 조만간 공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직 유관단체인 한국증권금융은 내부망에 가상화폐 거래의 부작용을 다룬 뉴스를 게시하는 등 직원들이 가상화폐 거래를 자제하도록 간접 유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9554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