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세계 가상화폐, 한국발 철퇴에 시총 5시간새 110조원 증발

  • 온라인뉴스팀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12 14:30:07

    한국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검토 언급으로 가상화폐 가격이 폭락하면서 전 세계에서 5시간새 시가총액이 100조 원 넘게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CNBC 방송은 11일(이하 현지시간) 가상화폐 정보 업체인 코인마켓캡을 인용해 이날 한국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거래소 폐지 언급이 나오자 폭락 장세가 나타나면서 세계 가상화폐 시가총액이 대략 5시간 사이에 1천60억 달러(113조원) 줄었다고보도했다. 출렁였던 가상화폐 가격은 이후 회복세를 보였다고 CNBC는 덧붙였다.

    실제로 코인마켓캡 집계를 보면 가상화폐 시가총액은 협정 세계시(UTC) 기준으로 11일 0시 32분 7천399억7천400만 달러로 당일 고점을 찍었으나 한국발 악재가 덥친 뒤인 오전 4시 47분 6천283억8천600만 달러로 떨어져 1천115억8천800만 달러(118조7천억 원)가 줄었다.

    시총은 이후 12일 오전에는 6천500억 달러 선을 보이고 있다.

    코인마켓캡은 각국 거래소 7천800여 곳에서 1천410개 가상화폐 가격을 집계하며, 최근 빗썸을 포함한 한국 거래소 3곳은 “가격 일탈이 심하다”는 이유로 국제 시세산정에서 제외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비트코인 국제 시세도 한국 시간 기준으로 11일 오후 1시 12분께 1만2천800달러로 저점을 찍었다가 12일 오전 11시 18분 현재 5% 반등한 1만3천410달러를 보이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