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식

유정복 인천시장, “고르게 발전하는 인천” 만들어...원-신도심 상생발전 중점

  • 김성옥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12 12:33:03

    [인천=베타뉴스]김성옥 기자=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사람과 장소, 지역자산을 활용한 자립적 성장기반 마련과 지속가능한 도시관리로 시민이 체감하고 공감하는 “고르게 발전하는 인천”을 만들 계획이다.

    도시계획국은 유정복 시장에게 올해 주요업무 계획을 보고하는 자리에서 원-신도심 상생발전에 중점을 두고 업무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8년에는 낡고 쇠퇴한 도시를 지역·사회 혁신공간으로 재창조하는 도시재생뉴딜정책이 추진되는 시점으로 도시경쟁력 강화 및 삶의 질 개선, 원도심과 신도심이 서로 상생하며 고르게 발전하는 인천을 만들계획이다. 

    (사람과 장소 기반의 지속가능한 도시관리)
    2030년 도시기본계획에서 제시한 중기 발전방향, 개발지표 등을 구체화하고 지역실정 및 여건변화를 고려하여 중복규제 해소, 사유재산권 보호 등 시민 불편 해소 방안을 마련하여 합리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수요자 중심의 조화로운 도시개발)
    역사·문화 등 지역자산을 활용하여 시민이 필요하고 만족하는 도시개발을 추진하고 역세권 주변을 복합개발하여 시민 편익증대, 소통과 공유를 통한 투명한 개발정책 등 지속가능한 도시 조성과 시민의 만족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따뜻한 삶이 공존하는 사람 중심의 건축문화 선도)
    시민이 공감하는 아파트 관리·운영의 투명성 확보와 관리비 절감 방안을 마련하여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가계 부담을 감소시키는 등 투명한 아파트 관리문화를 정착할 계획이다.

    (시민이 체감하고 공감하는 도시디자인 조성)
    시민이 쉽게 체감하고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공공디자인 프로젝트로 원도심을 활성화하고, 도서지역 등 잠재적 경관가치를 발굴하고 특화된 경관형성방안을 마련하여 도서경관 관리체계 구축과 경관형성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유정복 시장은 “시민이 행복한 새로운 인천을 만드는 일은 사람과 장소, 지역자산을 활용하여 인천의 가치를 재창조하는 것이고, 그 일선에서 도시계획국의 소관 업무와 직결 된다”고 말하며 시민들을 이해시키고 동의 받을 수 있는 방향으로 업무에 임해줄 것을 강조했다. 특히 “그간 여건변화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사항을 우선적으로 해결하여 사람중심의 도시, 원도심과 신도시가 상생하는 도시로 발전하는데 앞장 서 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9526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