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북

포스코 포항제철소, 차량 출입 보안 NFC로 강화

  • 서성훈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12 01:54:19

    사고 신속대응, 비인가자 출입 방지 등 보안 강화 기대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스마트폰을 이용한 임직원 차량 동승자 출입관리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제철소 출입 보안을 한층 강화했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모바일 앱 ‘동승출입’은 동승자가 운전자의 스마트폰에 사원증을 태그하면 NFC(Near Field Communication·근거리 무선통신) 기능으로 동승 여부가 자동으로 확인된다. 덕분에 직접 차량을 확인하지 않더라도 제철소 출입인원을 정확하게 관리할 수 있다.

    기존에는 제철소에 드나드는 차량 내부의 동승자를 육안으로 검문하고 출입증을 확인해 왔다. 이 경우 동승자는 차량에서 하차해 스피드게이트를 통과 후 재승차 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뿐만 아니라 많은 차량이 몰리는 출퇴근 시간대에는 보안요원이 모든 차량을 일일이 검문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었고, 비인가자가 분실된 타인 출입증을 부정으로 사용해 제철소 출입을 시도하는 등의 보안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높았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된 ‘동승출입’ 앱으로 동승여부를 등록하면 차량이 제철소 출입문을 통과할 때 전광판에 차량번호와 탑승자 숫자가 자동으로 뜬다. 이를 통해 보안요원은 실제 차량과 전광판의 정보를 쉽게 비교 대조함으로써 제철소 출입 이력을 정확하게 관리할 수 있다.

    또한, 사고 발생 시 보다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고 비인가자의 출입을 차단하는 등 제철소 보안 경비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승출입’ 모바일 앱을 개발한 설비기술부는 “시스템에 대한 사용자의 개선점들을 꾸준히 보완해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국가 중요시설 보안 등급 최고 수준인 '가'급으로 외부인의 출입이 엄격히 통제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