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영그룹, 검찰 본격 수사에 ‘한파 경보’

  • 최천욱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11 12:53:05

    '송도 테마파크' 특혜 의혹에 본사 압수수색까지
    검찰, 탈세‧분양전환 의혹 등 주택사업 자료 확보

    [베타뉴스=최천욱 기자] 부영그룹에 매서운 칼바람이 불고 있다. 최근 송도테마파크 특혜 의혹에 이어 검찰이 본사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연초 날씨만큼이나 추운 한파의 날을 맞고 있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검찰은 부영그룹의 탈세 혐의,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주택사업 관련 불법행위 등과 관련해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구상엽 부장검사)는 지난 9일 오전 부영그룹 본사에 수사관을 보내 부영주택을 비롯해 부영그룹 계열사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주택사업 등과 관련한 각종 회계 장부, 내부 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 탈세 혐의, 일감몰아주기 등으로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부영그룹 본사 전경. © 사진=최천욱 기자

    국세청은 2015년 부영그룹을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를 진행하면서 이중근 회장의 탈세혐의를 포착해 지난해 4월 검찰에 고발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6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자료를 허위로 제출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의 행위에 대해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는 문재인 정부 들어 대기업을 겨냥한 첫 번째 제재였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 회장은 2013~2015년 지정자료를 제출하면서 자신의 친족이 운영하는 7개사를 부영의 소속회사 현황에서 누락시켰다.

    검찰 압수수색에 대해 부영그룹 관계자는 "검찰이 다녀간 부분에 대해 직원들이 받을 영향은 없을 것 같다"면서 "조사에 성실히 임하는 게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의 검찰 출두건에 대해 묻자 이 관계자는 "검찰에서 조사를 하고 난 후 결정할 부분이라 섣불리 말할 부분이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송도테마파크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특혜는 아니다"라고 강조하면서 "착공을 위해 인·허가를 진행하던 중 폐기물 문제가 불거졌으며, 폐기물 현황을 알아보기 위해 조사를 의뢰하던 중에 (폐기물이) 발견돼 신고를 했고 이에 대한 정밀조사를 위한 행정처분을 받아야 하는데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폐기물을 처리하고 착공에 들어가 완공까지 걸리는 시간을 합쳐 5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여져 필요한 5년의 사업기간 연장을 신청한 것이지 결코 특혜로 연장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다시 강조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