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금융정의연대, 검찰에 신한은행 사태 '남산 3억원' 진정서 제출

  • 곽정일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09 13:45:25

    금융정의연대가 지난 12월 19일 대검찰청에 신한은행 돈을 횡령해 정치권에 전달한 '남산 3억원 의혹'에 대해 진정서를 제출했다.

    금융정의연대에 따르면 `남산 3억 원 의혹사건`이란 지난 2008년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회사 회장이 불법 비자금을 조성, 이백순 전 신한금융지주 부사장을 통해 서울 남산자유센터 주차장에서 정체불명의 누군가에게 승용차 트렁크에 있던 3억 원의 돈 가방 3개를 전달했던 사건이다.

    이 사건은 2010년 신한 사태 재판과정에서 수면으로 드러났고, 경제개혁연대는 라응찬(75)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남산 3억원`의 배후로 거론된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을 고발했다.

    금융정의연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일명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당선 축하금`이라고도 불렸던 `남산 3억 원 의혹`사건은 2015년 라응찬 회장이 농심의 사외이사에 선임되어 건강상 문제가 없었고, 경남기업 사태가 터져 사회적 논란이 되자, 검찰의 수사가 진행됐다"면서 "하지만 검찰은 이상득 전 의원에게는 수사 없이 또다시 면죄부를 주었고, 라응찬 전 회장은 정치자금법상 공소시효 만료에 따라 무혐의 처분을 내리고 사건을 종결했다. 신한은행 자금을 횡령한 공범을 기소하였기 때문에 최소한 주범인 라응찬 전 회장에 대한 기소를 예상했으나 검찰은 봐주기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라응찬 전 회장의 지시에 의해 이백순 전 부사장이 신한은행 법인자금 3억 원을 남산에서 누군가에게 전달했고, 신상훈 전 신한은행장을 몰아내기 위해 라응찬, 위성호, 이백순 3인이 신상훈을 고소하면서 `남산 3억원`이 수면으로 떠오르자, 위성호 전 부사장이 신한은행 PB센터장 이모씨를 시켜 3억원 전달자인 박씨와 송씨에게 `남산 3억에 대한 진술을 번복해야 한다`며 위증을 불사하며 회유를 시도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금융정의연대는 "이번 사건은 단순한 내부 권력 다툼이 아닌 은행 돈을 횡령하고, 불법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상 금융권의 권력형 비리 문제임이 명백하게 드러났다"며 "이러한 사실이 대법원 판결로 확인된 이상, 철저하게 수사하여 금융 적폐의 뿌리를 드러내고, 적폐 청산에 대한 의지를 강력하게 보여주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융정의연대는 '남산 3억 원' 사건의 해결을 금융권의 적폐 청산을 위한 중요한 사항으로 보고 이 사건에 대해 다시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하여 진실을 밝혀줄 것을 대검찰청에 진정서를 보내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 금융정의연대 로고 © 금융정의연대 홈페이지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9340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