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인터뷰

[취재현장] 열혈강호M, 국내 모바일 액션 게임의 위상 높일 것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04 16:30:56

    넥슨의 2018년 첫 신작 게임 '열혈강호M'이 오는 11일 정식 출시된다.

    정식 출시에 앞서 넥슨은 4일 강남 넥슨 아레나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열혈강호M'의 세부적인 내용에 대해 공개했다.

    '열혈강호M'은 게임 플레이만으로도 원작의 감성을 전달하면서 등장 인물들의 다양한 외전 스토리까지 만나볼 수 있도록 개발됐으며, 누구나 쉽게 호쾌한 액션을 즐길 수 있도록 편리한 시스템을 더한 것이 특징인 작품이다.

    미디어 쇼케이스 현장에서 넥슨 최성욱 실장과 노정환 본부장, 액트파이브 정순렬 대표, 민기홍 PD, 이호준 실장과 함께 '열혈강호M'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 좌측부터 넥슨 최성욱 실장과 노정환 본부장, 액트파이브 정순렬 대표, 민기홍 PD, 이호준 실장

    - 오픈 버전에 등장하는 캐릭터의 컨셉에 대해

    일단 오픈 버전에서는 한비광, 담화린, 매유진 3종의 캐릭터를 선보인다. 각 캐릭터는 8대 기보의 주인인 만큼 소유한 무기 스타일에 맞춰서 전투 방식이 달라진다.

    화룡도의 한비광은 호쾌한 액션과 화속성의 스킬, 천마신군의 초식 위주로 사용하며, 복마화령검의 담화린은 빠르고 날카로운 기술을 사용하, 현무파천궁의 매유진은 활을 사용하는 캐릭터답게 원거리에 특화된 캐릭터다.

    - 열혈강호M만의 오리지널 요소는 비중은 얼마나 준비되어 있는지?

    기본 스토리는 원작을 충실하게 재현하고, 원작 캐릭터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선보이고 있다. 원작에서 잊혀진 캐릭터들이 많았는데, 원작자들과 협의해 스토리를 게임 내부에 구현했다.

    - 액션과 전략을 강조하고 있다. 액션과 전략의 비중은 어느 정도인지?

    '열혈강호M'의 메인은 액션이다. 게임 초반 액션에 집중하며 후반으로 갈수록 자연스럽게 전략에 대한 비중이 높아지는 편이다.

    - 열혈강호M의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장비교체가 아닌 성장에 집중하고 있는 만큼 확률형 아이템보다는 패키지 형태로 판매하는 것이 기본이다. 다른 게임에서도 많이 채택하고 있는 정액제는 물론 캐릭터를 꾸밀 수 있는 의상형 아이템도 선보일 것이다.

    - 원작 IP가 있어 원작자의 검수 과정에서 어려웠던 점은 없었는지?

    검수라기보다는 원작자와 함께 만들어가는 부분이 많았다고 생각한다. 원화는 물론 인게임 구현 등 처음에는 힘든 부분도 있었지만, 향후에는 개발팀을 믿고 거의 검수를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할 정도로 인정해주셨다.

    - 열혈강호M을 2018년 넥슨의 첫 타이틀로 선정한 이유가 있다면?

    반드시 2018년 첫 타이틀이라는 생각은 없었다. 개발 진척 등을 고려할 때 가장 적절한 타이밍이고, 내부적인 준비 단계도 자신있게 선보일 수 있다고 판단했다.

    - 글로벌 진출 계획은?

    중국은 현재 변수가 좀 있어 개발사와 논의 중이다. 우선 국내에서 성공적인 서비스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이에 집중할 것이다. 이후 글로벌 진출은 개발사와 논의해서 진행할 예정이다.

    - 같은 열혈강호 IP를 이용한 게임이 서비스 중이라 시선 분산의 우려가 있을 것 같다

    많이 우려했던 부분이지만, 시기적으로는 열혈강호M으로 시선을 끌어올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또한 앞선 게임이 성공을 거둬서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 열혈강호M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지?

    게임 순위 및 매출도 중요하지만, 궁극적으로 국내에서 모바일 액션 게임의 입지를 올리는 것이 목표다. 많은 유저들이 열혈강호M을 즐기고 알아줬으면 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