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황당한 용산구청의 용산역전면1구역 면적 조작, 육군 적폐사업에 적극 가담?

  • 이 직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03 20:29:51

    용산구청(구청장 성장현)이 부당하게 용산역전면1구역을 1-1구역과 1-2구역으로 분리하는 과정에서 부당하게 구역 면적을 늘였다 줄였다 하며 장난친 정황이 드러났다.

    용산구청은 용산역전면 1구역을 어거지로 1-1구역과 1-2구역으로 분할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용사의집 부지가 구역분할 최소 규정에 맞지 않자 엉뚱한 땅을 집어 넣어 5000제곱미터가 넘는 것처럼 보이도록 문서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다 5000제곱미터 미만으로도 구역을 지정할 수 있도록 고시를 개정한 이후에는 넣었던 땅을 제외해 또 다시 구역 면적을 고친 것으로 드러났다.

    ▲ 용산역전면1구역에 알박기 해 놓은 용사의집(1-1구역) 부지


    이런 조작질을 하고도 결국은 여러가지 문제로 육군호텔은 착공도 하지 못한 상태로 1년 넘게 방치되고 있다.

    이런 부당한 행정 행위에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적극 가담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어서 향후 육군 적폐 사업 청산 과정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 1년 가까이 철거하다만 상태로 방치되어 있는 용사의집 부지 © 베타뉴스



    용산역전면1-1구역 육군호텔 건립 사업은 대표적인 육군 적폐사업으로 꼽히고 있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박근혜 정부 초기 육군호텔에 박정희 대통령 기념관 건립을 끼워 넣어 대통령 재가를 받아 내며 이 사업은 시작 되었다. 그러나 추진 과정에서 온갖 부당한 행정이 자행 되다가 결국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되면서 육군호텔 건립사업은 중단 되었고, 용사의집 부지는 누구도 책임 지지 않은 채 건물 철거 후 1년 넘게 방치되고 있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한 용산 구민은 "육군 적폐 사업에 적극 가담한 것으로 보이는 성장현 구청장은 국민들 앞에 사과하고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했다.

    ▲ 육군이 추진하다 박근혜 탄핵과 함께 사실상 무산된 육군호텔 © 국방부

     

    ▲ 1구역에서 추진하다 구역 강제 분할로 무산된 40층 규모 호텔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