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중기부, 전통시장 집중지원…3500억 투입

  • 구재석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03 12:30:02

    전통시장의 화재안전관리, 상인교육, 청년 시장창업에 예산이 대거 투입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상인들이 자발적으로 안전관리와 혁신을 꾀하는 전통시장 집중지원을 위해 올해 총 3541억원을 투입한다고 3일 밝혔다. 

    전통시장 화재 막는다…중기부, 3500억 투입_1033125


    중기부는 화재안전등급 취약 시장 3만2000여개 점포에 우선적으로 사물인터넷(IoT) 기반 화재알림시설 설치를 지원하고, 2022년까지 이를 모든 시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설현대화 추진 때 화재안전 취약시설의 개·보수를 의무화하고, 주요 화재원인인 노후전기설비 교체·정비도 2021년까지 추진한다.

    자율소방대 운영, 화재보험·공제가입, 소화 및 화재예방 설비 설치 등 자율적 화재예방 노력 우수시장을 최우선 지원한다. 화재안전평가제도를 도입하고 기준 점수에 미달되면 정부의 시장현대화사업에 지원할 수 없도록 했다.

    상인들의 신규사업 지원에도 적극 나선다. 중기부는 그간 시장지원사업이 정부 주도로 진행되면서 상인들의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실행하기 어려웠던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중기부는 지원제외항목을 최소화해 상인들의 독특한 아이디어 등 창의성과 자율성을 최대한 발휘토록 했다. 또 어린이집과 장난감도서관, 방과후교실을 합치는 것처럼 상인들이 원하는 프로젝트와 연관사업을 패키지로 묶어서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그간 주차장, 시설현대화 사업 등을 지원받지 못한 시장을 우선으로 ‘특성화 첫걸음시장’ 60곳도 신설했다.

    중기부는 2018년도 전통시장 지원사업에 대해 권역별로 나누어 1월 중 총 6회에 걸쳐 순회설명회를 개최한다. 31일까지 지원시장을 모집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