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롯데백화점, 10년만에 잠실점 식품관 '푸드 에비뉴'로 재단장

  • 박지수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2-28 16:15:30

    1년간 잠실점 식품관 개조 공사 통해 '푸드 에비뉴(Food Avenue)'로 탈바꿈오는 29일 정식개장
    면적 2600평으로 30% 확대… 브랜드 수 200여개로 30여개 늘려
    연매출 40% 증가할 것으로 예상
    최근 수요 증가하는 다양한 컨셉 도입, 맛집, 디저트, 펍 등 테마별 매장 구성

    ▲롯데백화점 잠실점 식품관 노포존과 오픈다이닝존이 고객들로 붐비는 모습. ©롯데백화점

    [베타뉴스 박지수 기자] 롯데백화점이 지난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서울 송파구 잠실점 지하 1층 식품관을 '꽃단장'해 오는 29일 '푸드 에비뉴(Food Avenue)'를 새로 선보인다.

    잠실점 푸드 에비뉴에 대해 28일 롯데백화점은 "킹크랩, 스테이크 등을 현장에서 바로 조리하는 그로서런트 매장부터 국내외 맛집과 디저트, 펍(pub) 매장 등 식품과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를 총 망라한 2600평(8600㎡) 규모의 식품관"이라고 소개했다.

    백화점에서 식품관 매출은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연도별로 롯데백화점의 식품 상품군 매출 구성비는 2015년 11.4%, 지난해 11.7%, 올해 1~11월 12.1% 치솟았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다양한 식품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지난 11월부터 약 1년여간, 네 차례에 걸쳐 잠실점 식품관을 전면적으로 재단장했다.

    지난 1월에는 전통있는 맛집들로 구성된 노포(老鋪)존을 열었고, 4월에는 22개의 다양한 국내외 디저트 브랜드로 구성된 베이커리존을 선보였다. 5월에는 업계 최초로 펍 콘셉트의 오픈 다이닝 존을 열었다.

    롯데백화점은 기존 지하 1층 의류 매장의 면적을 줄이고 국내외 맛집 매장, 펍 컨셉의 오픈 다이닝존 등을 새롭게 꾸미면서 식품관 면적을 30% 늘렸다. 브랜드 수도 200여개로 기존보다 30여개 늘렸다.

    롯데백화점은 재단장을 마친 잠실점 식품관의 연 매출이 기존 매장과 견줘 40% 이상 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잠실점 식품관 재단장을 통해 그로서런트, 누들바, 크래프트 맥주 매장 등 최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다양한 컨셉을 도입했다.

    ]우선, 원하는 식재료를 고르면 바로 조리해주는 방식의 그로서런트 매장은 식재료의 특성에 따라 수산과 축산을 별도로 운영한다.

    수산 그로서런트 매장 '빅가이즈 쉘피쉬(BIG GUY’S SHELLFISH)'에서는 킹크랩, 랍스터 등 고급 갑각류와 더불어 자연산 활전복, 멍게, 키조개, 가리비 등 다양한 해산물을 회나 찜으로 즐길 수 있다.

    축산 그로서런트 매장 '셰프그릴(Chef’s Grill)'에서는 등심, 안심, 토시살, 살치살, 부채살 등 다양한 부위의 소고기를 고객이 원하는 방식으로 구워 6종의 소스와 함께 준다. 두 매장에서는 음식과 곁들일 수 있는 주류도 판다.  

    다양한 종류의 면 요리를 제공하는 다양한 매장으로 구성된 누들바(Noodle Bar)도 선보인다. 누들바는 전주 유명 맛집 '베테랑 칼국수', 다양한 종류의 우동을 선보이는 '쯔루타로', 쌀국수 전문 매장 '쉐프밀' 매장으로 꾸며졌다. 특히, 쯔루타로와 쉐프밀 매장에서는 현장에서 생면을 직접 뽑아 고객에게 대접한다.
     
    백화점 업계 최초로 크래프트 맥주 전문 매장도 선보인다. 크래프트 맥주는 개인이나 소규모 양조장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방식으로 만든 맥주다. '탭앤크래프트'에서는 이탈리아, 체코, 스코틀랜드 등 총 7개 국가의 크래프트 맥주 총 68종을 선보인다.

    이 밖에도 감홍로, 문배주, 쿠보타 등 총 360여 품목의 한국과 일본 전통주를 판매하는 전통주 전문 매장도 마련했다.

    롯데백화점은 재단장을 통해 고객이 쉽고 편리하게 원하는 식품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맛집, 베이커리, 펍 등 테마별로 매장을 꾸몄다.

    전통있는 맛집들로 구성된 노포존에서는 평양냉면 전문점 '봉피양', 백년짜장으로 유명한 '만다복', 60년 전통 비빔밥 맛집 '한국집', 숙성 돈카츠 전문 브랜드 '다이치' 등 다양한 매장에서 한·중·일식을 선보인다. 특히, 평양냉면 전문점 봉피양은 2018 미쉐린 가이드 빕구르망에 선정된 봉피양 본점에서 직접 운영한다.

    베이커리존에서는 국내 최고(最古) 빵집 '이성당'과 신사동 유명 빵집 '아우어베이커리'를 비롯해 다양한 국내외 디저트 브랜드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홍콩의 '구슐바우어', 일본 '르타오' 매장에선 '데빌치즈번', '치즈케이크' 등 특별(시그니쳐) 메뉴만 판매하는 매장으로 운영하고 있다.

    펍을 컨셉으로 한 오픈다이닝존에서는 이연복 셰프의 만두 전문점 '교자란', 스시 전문점 '도쿄 이치바', 다양한 맥주와 칵테일을 선보이는 '모히또바인오션' 등 다양한 음식을 한 자리에서 즐길 수 있다.

    이 밖에도 '빅가이즈 크랩바'에서는 다양한 방식으로 조리된 크랩과 랍스터를 수제 맥주와 함께 즐길 수 있으며, 멕시칸 요리 전문점 '바토스'에선 타코, 나쵸, 브리토 등 다양한 종류의 멕시코 요리와 맥주를 맛 볼 수 있다.

    롯데백화점 잠실점 식품관 푸드 에비뉴에서는 개점을 기념해 매장 별로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그로서런트 ‘빅가이즈 쉘피쉬’ 매장에서는 내년 1월 2일부터 4일까지 선착순 10명에게 2kg 이상 랍스타를 50% 할인한다. ‘쉐프그릴’ 매장에서는 1월 2일부터 5일까지 5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야채 샐러드를 선착순 20명에게 나눠준다. 한국 전통주 전문 매장 ‘우리술방’에서는 증류주 제품 구매 고객에게 술잔을 선물한다.

    남기대 롯데백화점 식품부문장은 "10년만에 잠실점 식품관을 전면적으로 재단장하면서 누구나 식품과 관련된 콘텐츠를 쉽고 편리하게 소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컨셉의 매장을 테마 별로 구성했다"며 "식품과 관련된 관심이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향후 다른 점포에서도 혁신적인 식품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8894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