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자유한국당, 성장현 용산구청장 친인척비리 의혹 검찰 수사 촉구

  • 이직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2-18 16:01:22

    자유한국당이 성장현 용산구청장 친인척 비리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홍인정 부대변인은 18일 논평을 내고 17일 SBS뉴스를 통해 전해진 용산구청 음식물쓰레기 대형감량기 입찰은 용산구청장 친인척 비리 의혹 사건이라며 검찰이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홍 부대변인은 "어제(17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용산구가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친척이 사내이사로 근무하고 있는 업체에 5년 동안 24억 원의 쓰레기 감량기 사업을 넘겨준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 사업은 2년 전 입찰당시부터 논란이 많았다"고 밝혔다.

    또 "(성장현) 구청장의 친척 업체는 경쟁 업체보다 1억 5천만 원이나 높은 가격을 적어 냈지만 정량평가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아 낙찰됐다"며 "이 업체는 쓰레기 감량기를 만들어 본 적도 없다고 한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홍 부대변인은 "용산구는 입찰 조건으로 성 구청장 친인척 업체가 제휴협약을 맺은 업체의 장비와 동일한 규격으로 고지했다"며 "용산구청은 그동안 특혜를 받은 회사가 성 구청장의 친인척이 아니라고 오리발을 내밀다 더 이상 숨길 수 없게 되자 공식적으로 시인하면서 되레 친인척이면 어떠냐고 큰 소리를 쳤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홍인정 부대변인은 "용산구청이 공정한 경쟁을 짓밟고 구청장의 친인척회사에 계약을 몰아줘 놓고도 한 점의 부끄러움도 없이 당당하게 따지는 행태는 몰염치를 넘어 후안무치의 끝판왕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런 친인척 일감몰아주기야말로 적폐 중의 적폐다. 검찰은 즉각적인 수사에 착수해 엄단해 줄 것을 촉구한다. 전 정권과 전전 정권에게는 날선 칼을 휘두르는 검찰이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해 무딘 칼이 된다면 국민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 성장현 용산구청장 친인척 비리 의혹에 휩싸인 용산구청 © 베타뉴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8385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