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식

노후주택 밀집지역 내 새아파트, 높은 주거 선호도로 주목

  • 전소영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2-07 16:55:19

    노후주택 밀집지역에서 공급되는 새아파트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최근 들어 새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가격 상승률이 두드러지고 있는데다 노후주택 속에서 희소성까지 부각되기 때문이다.

    부동산 114자료를 통해 최근 2년 동안(2015년 11월~2017년 11월) 전국 아파트(재건축 제외) 입주년차별 가격 상승률을 살펴본 결과 1~5년차 아파트가 11.27%로 6~10년(7.09%)과 10년 초과(8.55%) 아파트 보다 가격 상승률이 높았다.

    이처럼 노후주택 밀집지역에서 새아파트에 대한 인기가 높은 것은 이들 지역이 대부분 교통, 교육, 생활편의시설 등 기반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노후주택 이라는 요소를 제외하면 수요자들의 주거선호도가 높은 곳이기 때문이다.

    이렇다 보니 분양시장에서 노후화 지역에 공급되는 새아파트의 인기는 남다르다. 실제로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대우건설이 지난 7월 서울 노원구 상계뉴타운에서 분양한 ‘상계역 센트럴 푸르지오’는 총 367가구 모집에 총 2632명의 청약자가 몰리며 평균 7.17대 1의 경쟁률로 전 타입 마감됐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단지가 위치한 노원구는 최근 10년 이내 입주한 아파트 비율이 전체의 2.36%에 불과할 정도로 공급이 뜸했던 곳이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경기도 내 노후 주택이 많은 곳에서 새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에 있어 눈길을 끈다. GS건설·두산건설은 12월 경기도 광명시 광명뉴타운 16R구역에서 ‘광명 에코 자이위브’를 분양할 예정이다.

    광명 에코 자이위브는 지하 3층~ 지상 29층 19개동 전용면적 32~84㎡ 총 2104가구로, 이 중 임대와 조합원분을 제외한 910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으로 공급된다. 일반분양 물량을 면적별로 살펴보면 △32㎡ 89가구 △40㎡ 100가구 △49㎡ 264가구 △59㎡ 299가구 △72㎡ 127가구 △84㎡ 31가구 등 100% 중소형에, 전용 59㎡ 이하 소형이 전체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광명 에코 자이위브는 우수한 교통여건을 갖추고 있다.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과 이마트(광명점)이 약 700m 거리에 있어 이를 통해 가산디지털단지, 강남 등의 업무지역으로 환승없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여기에 KTX광명역, 광명종합버스터미널 등을 이용할 수 있고, 서부간선도로, 제2경인고속도로 광명IC, 수원~광명고속도로, 강남순환고속도로 등의 도로망도 인접해 차량으로 타지역 이동이 수월하다.

    생활 편의시설도 풍부하다. 광명사거리역 인근 이마트(광명점), 롯데시네마, 광명전통시장 등을 비롯해 철산역 주변의 2001 아울렛, 철산상업지구 등을 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KTX광명역세권지구 내에 조성된 코스트코, 이케아, 롯데프리미엄아울렛 등도 이용 가능하다.

    광명 에코 자이위브 단지 명에서 알 수 있듯 주거 쾌적성도 우수하다. 도덕산공원이 단지와 인접해 있는 것을 비롯해 철산공원, 철망산근린공원, 안양천, 목감천 등 자연친화시설도 가까이 있어 쾌적한 주거환경은 물론 여가생활도 즐길 수 있다.

    모델하우스는 서울시 양천구 목1동 919-8에 12월 중 오픈 예정이며, 입주는 오는 2020년 11월 예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