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일자리상담사가 자기 일자리 걱정하도록 내버려 두는 용산구청

  • 이 직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1-28 14:37:28

    비정규직 공무원에 대해 정규직 공무원으로 전환하겠다는 문재인정부와 박원순 서울시장의 방침에 용산구청(구청장 성장현)이 너무 무관심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권유를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애써 외면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것. 실제로 용산구청에서는 올해 일자리상담센터 직업상담사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서울시의 권고를 무시하고 유보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권유를 듣지 않겠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다.

    서울시 자료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2007년 전국 81개 고용센터 직업상담 기간제근로자에 대해 무기직 공무원으로 전환했다. 또 서울시는 2012년부터 상시 지속 업무의 정규직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2013년에는 서울시 일자리센터 상담사의 공무직화를 추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는 2017년 6월 현재 서울시 본청 및 사업소 1797명과 투자출연기관 7301명을 합해 총 9098명을 정규직화 했고, 일자리 상담사 22명도 공무직으로 전환했다.

    고용노동부와 서울시는 정규직 전환을 완료한 것이다. 이제 남은 것은 자치구 직업상담사들이다.

    ▲ 비정규직 공무원 정규직 전환에 별 관심이 없는 듯 보이는 용산구청


    자치구의 경우 자치구별로 2~3명씩 총 69명의 직업상담사가 기간제공무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채용 후 최대 5년까지 근무할 수 있으며, 한번 더 연장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기간제 공무원은 사실상 비정규직으로 5년이 지나면 그만둬야하고, 운이 좋아 한번 더 연장을 하더라도 신입 연봉으로 다시 되돌아가 버려 불만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직업상담을 해 줄 상담사가 비정규직으로 본인의 일자리를 걱정하고 고용불안과 열악한 근무여건 속에 있는데, 제대로 된 상담서비스를 제공해 줄 수 있겠느냐는 것이 주변의 시선이다.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에서는 자치구 일자리센터 직업상담사 처우 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여러차례 개최했고, 각 자치구들은 시비를 지원해 주는 조건으로 일자리상담사에 대한 공무직 전환을 추진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과반 이상의 자치구들이 공무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답했으나, 유독 용산구 등은 거부하거나 유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 용산구민은 이에 대해 "용산구는 다른 구에 비해 늘 느리고 뒤쳐지는 것 같다. 이런 것까지 뒤에서 몇 등하는 모습을 보여주니 한심하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