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소식

대구대학교, 3D 착시미술로 교통안전 향상

  • 서성훈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1-28 04:40:24

    대구대학교가 캠퍼스 내 학생들의 교통 및 보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공중에 뜬 횡단보도’ 등 창의적인 공공 디자인 시설물을 도입해 주목받고 있다.

    ‘공중에 뜬 횡단보도’는 3D 착시미술(트릭아트)을 활용한 교통안전 공공 디자인 시설물이다. 이 횡단보도는 공중에 떠 있는 것처럼 입체감 있게 색을 칠해 튀어 나와 있는 듯한 착시 효과를 줘 운전자의 과속을 방지한다. 최근 아이슬란드의 북서부에 위치한 도시 ‘이사피외르뒤르(Isafjordur)’에 이 횡단보도가 설치돼 큰 주목을 받았다.


    대구대는 최근 현대미술과 학생들의 도움으로 법·행정대학 오거리에 있는 5개 횡단보도에 ‘공중에 떠 있는 횡단보도’를 만들었다. 이 오거리는 비호생활관(기숙사)와 학생회관 등으로 향하는 길이 교차되는 곳으로, 평소 학생들의 왕래가 많다. 특히 주변에 장애학생지원센터가 있어 장애 학생들도 자주 오간다.

    평소 이 길을 자주 지나다니는 황의준(사회복지학과 3년·23) 씨는 “시각 장애학생들이 길을 건널 때 아슬아슬한 장면이 보일 때도 있었는데, 이 횡단보도가 생기고 학생들의 관심도 늘어나서 그런지 차들도 예전보다 천천히 다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대구대는 캠퍼스에 있는 전체 횡단보도에 ‘스몸비족’을 위한 ‘스마트폰 정지선’도 만들었다. ‘스몸비족’이란 스마트폰에 열중하며 걷는 사람들을 좀비에 빗댄 말이다.

    횡단보도 진입 바닥에 설치된 ‘스마트폰 정지선’은 스마트폰을 보느라 시선이 아래로 향한 학생들에게 경각심을 주기에 효과적이다. 노란 띠 모양이 이 정지선에는 “연간 1,000명의 보행자가 교통사고로 사망합니다”란 문구가 담겼다. 이 정지선은 올해 서울 성북구청이 횡단보도에 설치해 화제를 모았다.

    대구대는 이러한 시설물 설치와 함께 21일과 22일 경산캠퍼스 정문과 서문에서 교내 과속금지 및 도로 횡단 안전의식 확립 등을 위해 ‘보행자의 날(11월 11일) 기념 대구대 교통안전 캠페인’을 펼쳤다. 대구대는 2015년부터 매년 보행자의 날에 맞춰 교통안전 캠페인을 벌여 왔다.

    김영표 대구대 학생행복처장은 “캠퍼스 도로는 도로교통법을 적용받지 않아 교통사고 사각지대로 지적돼 왔기 때문에 더욱 각별히 안전 확보에 신경 쓰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교통안전 확보를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있다면 적극 도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대는 캠퍼스 내 교통안전 확보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해부터 학생 12명으로 구성된 ‘DU(대구대) 교통봉사대’를 조직해 학생들의 등·하교 시간 정문 등 캠퍼스 주요 지점에서 교통 지도 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매주 주말과 공휴일에 캠퍼스 주요 도로를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대학과 총학생회가 대중교통 이용 안전 확보를 위해 학생들로 붐비는 버스 종점에 노선별로 선을 그어 한줄서기를 유도하는 아이디어를 내 화제가 되기도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