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농협금융, 창업·벤처 및 중견-중소기업에 9500억원 공급

  • 전근홍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1-15 12:20:34

    [베타뉴스/경제=전근홍 기자]농협금융(회장 김용환)은 일자리창출과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창업과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들의 사업전략은 ▲창업기 ▲성장·성숙기 등 기업의 생애주기별 특성과 니즈(Needs)에 따라 은행, 증권, 캐피탈 등 각 계열사가 각자의 역할과 기능에 따라 지원 사업을 확대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한 계열사간 고객중첩 해소, 공동 마케팅 등 효율적 사업조율을 위해 기존에 운영중인 ‘농협금융 CIB 전략협의회’ 산하에 지주와 주요 계열사의 기업금융 및 투자금융 담당 인력들이 참여하는 ‘창업·벤처투자 실무협의회’(가칭)를 신설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농협은행은 일자리 창출기업과 신성장동력산업 영위기업 등을 대상으로 내년부터 기술보증기금 등 주요 보증기관과의 협약을 맺고 특별출연 및 보증료지원을 통해 2000억원 내외의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미 지난 8월에도 신용보증기금과 협약을 통해 약 4000억 원의 기업여신한도를 확대한 바 있다.

    NH투자증권, 농협캐피탈은 ‘신기술사업금융업’을 통해 2021년도까지 약 1500억원 규모의 투자금융 중심의 기업지원을 추진한다.

    지난 7월에 사업 인가를 획득한 NH투자증권은 AI(인공지능) 등 4차산업혁명 관련 분야의 창업·벤처기업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농협캐피탈도 7월말 설립된 ‘농식품 ABC투자조합 1호’를 발판으로 유망 투자대상을 물색 중이다.

    또한 김용환 회장 취임 이후 은행과 증권의 사업을 전략적으로 통합하여 규모를 확대하고 있는 PE부문도 중견·중소기업 투자를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NH투자증권이 업무집행책임자(GP)를 담당하고, 농협은행, 농협생명보험 등 주요 계열사들이 유한책임사원(LP)으로 참여하는 중견·중소기업 펀드를 2000억 원 규모로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농협금융은 농협계열 금융그룹으로서의 특성과 장점을 살려 농협중앙회 등과의 협조체제 구축을 통해 잠재력과 사업성을 갖춘 농업 경영체를 대상으로 교육-세무·법률상담-판로개척 지원 -금융지원을 아우르는 농기업대상 종합컨설팅 사업에도 참여중이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창업·벤처기업을 비롯한 중소 경영체에 대한 자금 공급을 통해 고용 창출, 소득 증대 등 국민경제의 성장과 발전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농업관련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는 지역 불균형 해소를 통해 도(道)-농(農)간 균형발전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