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IMF, NAFTA 재협상 지연에 멕시코 경제 위기 경고

  • 장관섭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1-14 21:24:02

    [베타뉴스=장관섭 기자] 국제통화기금(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이 13일(현지시간) NAFTA 무역 협상이 지연될 경우 멕시코 경제를 위기에 빠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IMF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NAFTA 협상이 제대로 체결되지 못하고 장기화할 경우 멕시코와 미국의 경제 협력 관계가 흔들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17~21일까지 멕시코시티에서 열리는 NAFTA 5차 재협상을 앞두고 나온 것이다.

    (멕시코 북부 티후아나의 쇼핑센터 거리 © AFP/GNN뉴스=베타뉴스)

    NAFTA 조약은 미국, 캐나다 및 멕시코 3국이 지난 1994년 결성한 무역 협약으로 관세 없이 각국의 생산품을 상대 국가로 수출할 수 있는 권리를 포함한다.

    특히 80%가량의 자국 수출품을 미국에 보내왔던 멕시코는 해당 조약을 통해 괄목할 만한 이익을 챙겨왔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은 집권 후 NAFTA를 "최악의 무역협정(worst trade deal ever)"으로 낙인 찍으며 전면 재협상을 진행 중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6476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