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국내연구진, 만성 난치성 골질환인 골다공증 치료 물질 개발

  • 구재석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1-13 00:17:37

    국내 연구진이 만성 난치성 골질환인 골다공증의 새로운 치료약물 가능성을 제시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은 서울대학교 민병무 교수<사진>연구팀이 골형성 촉진과 골흡수 억제를 동시에 조절하는 기능성 물질을 개발하고, 골다공증 회복과정을 규명했다고 12일 밝혔다.

    골다공증은 뼈 미세구조의 질적인 변화로 인해 뼈의 통합성과 강도가 약화되어 척추와 대퇴, 요골 등의 골절 위험도가 증가되는 대사성 질환이다.

    골다공증은 뼈를 만드는 활동과 흡수·소실시키는 과정의 불균형에서 비롯된다. 가장 흔한 대사성 골질환으로서, 우리나라 50세 이상 남성 12%, 여성 33%, 세계적으로 2억 명 이상에게 발병한다고 알려져 있다. 골다공증으로 인해 골량이 감소하면 골절이 쉽게 발생하고, 환자와 가족의 고통은 막대한 사회적인 비용으로 이어진다.

    비트로넥틴 유래 펩타이드가 생체에서 골형성 및 골흡수에 미치는 효과

    하지만 아직까지 골다공증을 완치시키는 약물은 개발된 바 없다. 현재 골다공증에 주로 처방되는 치료제는 골소실을 지연시킬 뿐이어서, 이미 진행된 골소실을 회복시킬 수 없고 장기간 사용 시 턱뼈 괴사와 같은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켜 많은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사람의 혈청과 뼈 조직에서 많이 발견되는 비트로넥틴에서 12개의 아미노산 잔기로 구성된 기능성 펩타이드를 발굴해냈다.

    연구팀은 기능성 펩타이드가 골다공증을 회복시키는 과정도 규명했다. 이 펩타이드는 뼈를 생성하는 골모세포의 특정 신호전달계를 활성화시켜서 골모세포가 분화하고 골형성이 촉진되도록 유도한다. 동시에 뼈 조직을 파괴하고 흡수하는 파골세포의 새로운 분화와 기존 파골세포의 골흡수능을 감소시킨다.

    민병무 교수는 “이번 연구를 골형성 촉진·골흡수 억제를 동시에 유도하는 기능성 펩타이드를 개발하고 골소실 회복 과정을 면밀히 규명했다”라며, “골다공증 나아가 치주질환과 같은 용해성 골질환 치료에 근원적인 초석을 제공할 것”이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세포사멸 및 분화’(Cell Death and Differentiation) 9월 22일자 논문으로 게재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