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LG전자 안내로봇, 국내 최대 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서 현장 테스트

  • 신근호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1-08 10:02:16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안내로봇이 국내 최대 복합 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에서 고객을 맞이한다.

    LG전자는 쇼핑테마파크 ‘스타필드’를 운영하는 ‘신세계 프라퍼티’와 협력해 이번 주부터 경기도 하남시에 위치한 대형 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에서 안내로봇 2대의 현장 테스트를 시작했다. LG전자는 약 2주간 현장 테스트를 진행한 후 이달 말부터 공식 시범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안내로봇은 1층 안내데스크 주변을 자율 주행하며 연간 2,500만명에 이르는 ‘스타필드 하남’ 방문객들에게 주요 시설 및 매장 안내, 광고 상영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고객이 로봇의 터치스크린을 통해 특정 매장을 찾으면 로봇은 화면과 음성으로 해당 매장의 위치, 상세 경로, 소요시간 등을 안내해준다.

    LG전자는 방문객이 로봇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재미도 더했다. 방문객이 로봇의 머리에 있는 터치스크린에 이름을 입력하면, 로봇은 몸통에 위치한 대형 디스플레이에 방문객의 이름을 띄우며 "사진 촬영 준비 되셨죠? 제 구호에 맞춰 사진을 찍어 주세요"라고 말한다.

    로봇은 방문객이 세 번씩 촬영할 수 있게 “하나, 둘, 셋, 치즈”, “이번엔 크게 웃어요”, “마지막으로 멋진 포즈!”의 순서로 촬영 구호를 말해준다. 촬영을 마치면 "너무 멋져요! 다음에 또 봐요"라고 인사를 건넨다.

    이번 협력을 통해 LG전자는 안내로봇이 방문객과 주고받는 데이터를 토대로 로봇 개발 역량을 키우고, 신세계 프라퍼티는 ‘스타필드 하남’을 방문 하는 고객들의 편의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와 신세계 프라퍼티는 현장 테스트 및 시범서비스의 결과를 토대로 안내로봇의 최종 도입 여부를 결정하고 음성 인식, 에스코트 등의 서비스를 추가하는 것도 협의할 예정이다.

    LG전자가 ‘스타필드 하남’에 로봇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에는 로봇 기술과 관련해 장기간 축적해온 역량과 인천국제공항에서 운영 중인 로봇 시범서비스의 성과 등이 크게 기여했다.

    LG전자 안내로봇은 위치 인식, 장애물 인식 등 자율 주행 기술을 비롯해 제어 기술, 사물인터넷(IoT) 등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핵심 기술 역량이 융합된 제품이다. 로봇에 탑재된 레이저 레이더(Lidar; Light Detection and Ranging), 카메라, 초음파 센서 등이 로봇의 위치를 정확하게 인식하고 주변의 장애물을 감지해 방문객들로 붐비는 복잡한 공간에서도 안전하면서 효율적으로 운행한다.

    LG전자는 올해 초 가정용 및 상업용 로봇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LG전자는 안내로봇 외에도 청소로봇, 잔디깎이 로봇, 허브 로봇 등 공공 장소나 주택에서 고객의 편의를 높이는 로봇들을 선보였다. 특히 LG전자가 7월 말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시범서비스 중인 안내로봇과 청소로봇은 공항 이용객들에게 호응이 높다.

    LG전자 H&A스마트솔루션BD담당 류혜정 상무는 “공항, 대형 쇼핑몰 등으로 서비스 영역을 지속 넓히며 로봇 사업을 체계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LG전자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