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한국 평균 토익 점수 679점 '세계 19위'…시원스쿨랩 분석

  • 김세헌 기자

  • 입력 : 2017-10-12 10:43:39

    [김세헌기자] 지난해 우리나라의 평균 토익 점수는 679점으로 토익 응시국가 중 19위를 차지했다.

    이는 시원스쿨이 운영하는 프리미엄 토익 인강 브랜드 시원스쿨랩이 토익 시험을 주관하는 미국교육평가원(ETS)이 발표한 ‘2016년 국가별 토익 점수 리포트’를 분석한 결과다.

    ETS는 지난해 최소 500명 이상 토익 시험에 응시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평균 토익 점수 및 토익 시험 응시 목적 등을 조사해 발표했다.

    평균 토익 점수를 대륙별로 살펴보면 유럽이 평균 708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아프리카 660점, 서아메리카 637점, 북아메리카 627점, 아시아 575점 순으로 집계됐다.

    평균 토익 점수를 국가별로 살펴보면, 캐나다가 833점으로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독일(789점), 스위스(783점), 벨기에(782점), 체코(767점), 코스타리카(756점), 이탈리아(744점), 요르단(732점), 레바논(729점), 10위 프랑스(720점) 순이었다.

    아시아 국가 중에는 필리핀이 709점(전체 12위)으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679점으로 전체 국가 중 19위, 아시아 국가들 중에서는 2위에 올랐고, 말레이시아가 644점으로 아시아 국가중 세번째로 평균 토익 점수가 높았다.

    이 외 아시아 국가들의 평균 토익 점수는 인도(596점), 중국(586점), 대만(534점)으로 모두 600점 미만이었고, 특히 토익 시험 종주국인 일본은 516점으로 하위 권에 머물렀다.

    응시자별 토익 점수, 남성보다 여성이 높고 직장인보다 무직 집단이 더 높아 토익 응시자들의 성별과 연령, 직업에 따른 다양한 평균 토익 점수 분석이 이뤄졌다.

    성별에 따른 토익 응시자수는 남성이 54.3%로 여성 응시자인 45.7%보다 좀 더 많았지만, 평균 토익 점수는 여성이 602점으로 남성 567점보다 높았다.

    토익 응시자의 연령별 토익 점수는26~30세 집단이 639점으로 가장 높았고, ▲21~25세 617점 ▲31~35세 599점 ▲36~40세 573점 ▲41~45세 557점 ▲46세 이상 544점 ▲20세 미만 492점 순이었다.

    토익 응시자의 직업별 평균 토익 점수는 무직 집단이 665점으로 가장 높았고, 직장인 집단은 558점으로 가장 낮았다.

    신승호 시원스쿨영어연구소 부소장은 "한국인의 토익 점수가 꾸준히 상승 중인 것으로 비춰볼 때 한국의 영어 교육이 일부 우려와는 달리 전반적으로 잘 이뤄지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방증이다”고 말했다.

    / 시원스쿨랩 제공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