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

한컴, 지니톡에 경찰 회화 예문 306개 한중일 언어로 서비스

  • 안병도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0-10 10:04:28

    언어 장벽 없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경찰들도 발 벗고 나선다. 한글과컴퓨터(한컴)는 경찰청과 손잡고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자동통번역 소프트웨어인 한컴 말랑말랑 지니톡(지니톡)에 경찰 전용 회화 기능을 추가한다.




    경찰들이 업무상 외국어가 필요할 때를 고려해 만든 것이 경찰 전용 회화 서비스이다. 현장 경찰들이 ‘지니톡’만 설치하면, 업무 중 자주 사용하는 306개의 예문을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총 4개 언어로 선택해서 볼 수 있다. 해당 예문들은 전문가의 검수를 거쳐 번역의 정확도를 높였으며, 상황에 맞게 편집해서 활용한다.

    경찰청은 이 서비스를 통해 관광객을 비롯한 외국인 대상의 업무 효율을 높이고, 외국인 피의자들의 인권 보호 등 외국인 상대 경찰 업무에 있어 원활한 의사소통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컴은 추후 일선 경찰관들을 대상으로 지니톡 사용효율을 높이기 위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경찰관들의 현장에서의 사용의견을 수렴하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한컴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공동 개발한 지니톡은 한국어 기반 통번역 서비스로 29개 언어의 번역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니톡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통번역 소프트웨어로 한국을 찾는 선수들과 기자단, VIP의 통번역 서비스를 담당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5071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