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식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임시어시장..."여론 협력 필요"

  • 장관섭기자 기자

  • 입력 : 2017-09-29 23:48:45

    [인천=베타뉴스]장관섭 기자=인천 남동구는 지난 3월18일 화재가 발생한 소래포구가 현대화사업으로 여론이 일었으나 또 다른 문제인 임시어시장 설치가 인근 주민들의 반대로 난항에 부딪히고 있다.

    이어 남동구가 이번 화재를 계기로 무허가 건축물인 기존의 소래포구 어시장을 여론에 의해 현대화사업이 확정되며 자산관리공사로부터 부지매입에 나서고 있다.

    또한 부지매입비는 150억원으로 구비 75억원(50%)는 확보되었으며 나머지 50%는 시비를 지원받기로 되어 있다.

    아울러 현대화사업을 위해서는 불법 기존 어시장을 철거 신축으로 건축해야 하는 기간 까지 상인들 생계대책이 문제점이 생기며 그 기간은 8개월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여지며 3월에 화재피해를 본 상인들은 긴시간을 기다리는 피해를 보고 있다.

    이에 남동구는 상인들 생계대책을 위하여 임시어시장의 개설을 검토하였으나 현행 법령안에서는 포구 주변의 해오름공원에는 개설이 불가하고 인근 주민들도 반대하고 있어 진행이 보류된 상황에 이르게 된 것으로 파악 된다.

    특히 화재피해 상인들은 지난 9월25일 해오름공원 꽃게광장에 약 147개의 몽골텐트를 설치하고 장사를 준비하고 있으며 화재피해를 입지 않은 젓갈 상인회 등의 나머지 상인들도 참여할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 피해 상인 이모(58)씨는 봄철장사와 가을철 장사마저 못하고 생계유지가 정말 막막하며 현대화사업등 소래포구 어시장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대안있고 차라리 조속한 추진을 위해 어시장의 철거 등 적극 협조 할것이고 생계유지를 위해 임시로 영업할 장소를 구청허가 없이 설치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다른 상인 김(65)씨는 인근 아파트 주민들의 피해와 불편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상인과 종사자, 가족 등 4천여 명에게는 생계가 달린 문제로 텐트설치 장소도 아파트와 해변 데크를 피하여 최소화했고 운영과정에서도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협의해 나가겠다며 넓은 아량으로 도와주길 바란다고 호소 했다.

    반대로 인근 아파트 주민들 수백명은 28일 남동구청에 집회를 열고 임시 어시장 설치반대 및 설치된 천막의 철거와 구청의 단속을 요구했다. .

    남동구 한지역 단체 허(52)모씨는 그동안 상인들이 오랫동안 소래포구에서 생계를 유지해 왔고 그 인원이 적지 않으며 화재등 현대화사업으로 생계유지 수단이 없어진다면 소래지역의 시회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고 법보다는 사회적 이해와 합의에 의하여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사회 여론은 사회적인 합의를 위해선 상인과 주민들이 양보가 필요하고 남동구도 상인과 주민을 위해 소통이 중요 하다는 여론 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