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추석 황금연휴 항공권 매출, 7월 ‘성수기’보다 두 배 더 팔렸다

  • 구재석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9-27 08:53:58

    최장 열흘을 쉴 수 있는 추석 황금연휴가 이번 주말부터 시작된다. 이에 연휴를 활용해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130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하루 13만명 꼴, 역대 최대 수준이다. 연휴가 시작되는 이번주 토요일에 출발하는 국제선 주요 노선은 사실상 만석이다.

    SK플래닛이 운영하는 오픈마켓 11번가는 추석 연휴기간 항공권 판매 현황을 7월 극성수기 휴가 기간과 비교한 결과, 두배 더 팔렸다고 2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106%ㆍ결제건수는 37%ㆍ항공권 이용자수는 29%ㆍ1인당 평균 구입 단가는 7월 39만 2000원에서 10월 62만 7000원으로 60% 가량 뛰었다.

    10월 항공권 가격이 7월 성수기 시즌보다 평균 1.7배 이상 높게 뛰며 가중된 비용 부담으로 구매율이 낮아질 거라는 시장의 우려를 무색하게 하는 결과다.

    11번가 항공권 판매현황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7월보다 10월 ‘동남아’(54%)나 ‘일본’(53%)과 같은 단거리 노선보다 ‘유럽’(85%)과 ‘미주’(145%) 등 장거리 노선 예약률이 두드러졌다.

    평소 가기 힘든 여행지에서 여유롭게 휴가를 즐기려는 고객들로 10월 ‘6시간 이상’ 중장거리 항공권 판매 비중이 7월 성수기 휴가보다 52%나 늘었다. 또한 귀성길 인파와 겹치며 ‘제주도’를 비롯 ‘국내’(81%) 노선을 이용하는 고객도 크게 증가된 것으로 조사됐다.

    ‘패키지’ 상품 구입 건수도 10월이 7월보다 17% 높았다. 지역별로는 ‘미주’(107%), ‘유럽’(39%), ‘동남아’(11%), ‘일본’(-21%) 순으로 예약자가 많아 항공권과 비슷한 소비 패턴을 그렸다.

    단, ‘일본’의 경우 7월 대비 10월 ‘항공권’(53%) 구매는 증가한 반면 ‘패키지’(-21%) 이용객은 크게 감소함에 따라 10월 연휴 때 일본은 ‘항공권’만 구매해 자유여행에 나선 고객이 월등히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항공권’과 ‘패키지’ 구매고객이 선호하는 인기 여행지는 뚜렷하게 구분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7월10월 ‘항공권’ 구매 1위는 ‘제주도’, ‘패키지’ 구매 1위는 ‘세부’로 조사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4702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