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하성용 전 사장 구속

  • 김순덕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9-23 11:18:59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하성용(65) 전 사장이 구속됐다.

    23일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주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도망 및 증거인멸 염려가 있어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지난 21일 하 전 사장에게 총 10개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 전 사장은 외부감사법 및 자본시장법 위반(분식회계), 업무방해, 뇌물공여, 배임수재, 범죄수익은닉,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횡령·사기·배임) 및 상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이는 대부분 앞서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KAI 간부, 협력업체 고위관계자 등에게 적용된 혐의들이다.

    검찰은 원가 부풀리기, 분식회계, 대가 수수를 통한 일감 몰아주기, 신입사원 채용비리 등 KAI 부정행위 전반에 있어 하 전 사장이 정점에 있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감사원에서 관련 자료를 받은 지 2년7개월 만에 KAI 경영비리 '몸통'인 하 전 사장 구속수사를 하게 됐다.

    KAI에 대한 수사는 감사원이 지난 2015년 2월 검찰이 중심이 된 범정부 방위사업비리 합동수사단에 수사참고자료를 이첩하면서 첫 걸음을 뗐다.

    검찰은 지난 19일 오전 하 전 사장을 소환했고 다음날 오전 2시께 하 전 사장을 긴급체포해 조사를 진행했다.

    하 전 사장은 검찰 출석 당시 '혐의 인정하느냐'는 등 취재진 질문에 "오해가 있다면 성실히 답변 드리겠다"고 대답했다.

    이어 회계 부정 등을 통해 확보한 비자금이 정치권에 흘러갔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런 사실 없다"고 부인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4540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