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엔씨소프트,사회공헌에 3년간 500억원 쓴다

  • 김수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9-23 08:30:03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어린이 창의 체험교육과 창작자의 작품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향후 3년간 500억원의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엔씨소프트는 22일 이사회를 열고 이같은 사회공헌 방안을 의결했다.

    엔씨소프트는 ‘넥스트 크리에이티브’라는 공간과 프로그램을 만든다. 넥스트 크리에이티브는 공간과 프로그램의 역할을 ‘창의성 체험과 창작’ 영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기획된 프로젝트이다. 

    넥스트 크리에이티브 공간과 프로그램은 STEAM(Science·Technology·Engineering·Arts·Mathematics) 통합 체험 등 직접 손으로 만지고 실험하면서 창의성을 발현할 수 있도록 구성된다. 그 중 소외된 학생들을 우선으로 참여의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엔씨소프트 500억 꺼낸 이유는?_981729

    교육용 프로그램은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할 방침이다. 창작자들이 높은 임대료 등 창작 공간에 대한 큰 부담 없이, 작품 활동에 집중하면서 문화 소비자와 가깝게 만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는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아 의미 있는 사회공헌을 준비해 왔다”며 “다양한 꿈을 상상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데 힘을 보태고 싶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2020년까지 500억원의 기금을 재단에 지정 기부한다. 엔씨소프트문화재단은 공간을 구축하고 관련 프로그램의 개발과 운영을 맡는다. 재단은 지난 6년간 진행해 온 사회적 약자 지원 사업을 넥스트 크리에이티브 프로그램과 유기적으로 연계할 방침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4535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