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우체국의 도넘은 갑질, 서광주 우체국 집배원 죽음으로 몰아

  • 천태선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9-12 12:07:13

    광주에서는 지난 5일 서광주우체국 소속 집배원이 '아픈 몸 이끌고 출근하라네. 사람 취급 안하네'라는 유서를 남기고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쿠키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서광주우체국 집배원 故 이길연(53)씨의 아들 A씨(26)는 지난 8일 인터뷰에서 "예전부터 우체국 '갑질'이 심해 아버지가 고통을 호소했다"며 참담한 심정을 토로했다고 전했다.

    이씨는 지난달 11일 우편물 배달을 하다 중앙선을 침범한 승용차와 충돌하면서 차량과 오토바이에 다리가 깔리는 사고를 당했다.

    유가족의 주장에 따르면 이씨가 일할 수 있는 몸 상태가 아니었지만 해당 우체국은 "안에서 편지 구분이라도 하라"며 출근을 강요했다. 하지만 당시 이씨는 우체국 측에 "서있기도 힘들다. 움직이지도 못하는 상태"라고 호소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아들 A씨는 "평소 아버지는 오전 7시에 출근해 8시에 퇴근했다. 바쁠 때는 11시에 퇴근하기도 이쑤였다"며 "예전부터 업무량이 너무 많아 힘들어 하셨다"고 전했다.

    서광주우체국 동료 집배원들의 증언도 이어졌다. 집배원 B씨는 "우체국에서는 사고가 나도 출근하지 않으면 '반협박식'으로 어떻게든 나오게 만들었다"면서 "회사에서 '명절이 코앞인데 당신 때문에 얼마나 힘들겠냐'고 독촉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인은 자기 때문에 우체국이 '무사고 1000일'  달성을 못할까봐 심적 부담이 컸다"고 말했다. 서광주우체국은 오는 12월까지 아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으면 무사고 1000일을 달성하게 된다.

    같은 우체국 집배원 C씨도 "우체국에서 끊임없이 '상태가 어떠냐' '회복되는 대로 빨리 출근하라'고 전화가 왔다"며 "우체국에 일손이 부족하니 다친 상태에서도 출근을 압박했다. 이씨는 평소 하루800~1000통의 우편물량을 담당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우정사업본부는 유가족과 동료 집배원들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해당 우체국 집배실장과 확인을 했다. 우체국에서는 출근을 종용한 사실이 없는 걸로 알고 있다"면서 "유족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3976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