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C제과 회장 조카, '횡령'으로 복역 중 또다시 사기·횡령 혐의로 실형 선고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9-11 17:41:42

    C제과그룹 회장의 친조카가 지난 2015년, 횡령 혐의로 2년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에 또다시 사기·횡령 혐의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지난 9일, 뉴스1 등 복수 매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는 8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횡령 혐의로 기소된 윤모 씨(42)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한 것으로 보도했다.

    윤 씨는 C제과 창업주인 故 윤태현 전 회장의 삼남 윤영욱 선양 대표의 아들로 알려졌다.

    해당 매체는 앞서 윤 씨가 정모 씨에게서 2010년 8월부터 2012년 5월까지 7차례에 걸쳐 7억2900만 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은 혐의(사기)를 받았으며, 또한 2013년 초 정 씨로부터 매각을 위탁받은 비상장주식 매각대금 2억2000만 원을 정 씨에게 지급하지 않고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횡령)도 함께 적용한 것으로 전했다.


    11일 메디컬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윤 씨가 "C제과 회장의 친조카이며, 아버지가 C제과의 차기 회장이 될 것 같다"는 식으로 자신의 위세를 과시해 돈을 빌렸지만 이미 28억 원이 넘는 담보대출이 있는데다 지인들에게 빌린 돈도 이자만 갚는 등 원금을 갚을 능력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에 재판부는 돈을 빌린 7회 중 4회를 유죄로 인정했으며, "윤 씨는 적어도 2011년 이후부터는 돈을 갚을 능력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적어도 미필적으로 인식했다"며, "그럼에도 3억4100만 원을 빌린 점은 사기 혐의를 인정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윤 씨가 재벌 3세라는 배경으로 신뢰를 쌓은 피해자에게 수차례 돈을 차용해 편취했다"며, "피해규모가 적지 않고, 피해자도 엄벌을 탄원하고 있어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3925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