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닛산, 전기차 리프 신형 모델 공개…1회 충전으로 400㎞ 달린다

  • 이 직 기자

  • 입력 : 2017-09-06 11:00:20

    닛산 자동차가 6일, 전기차 리프(LEAF)의 신형 모델을 공개했다.

    로 크게 늘어난 주행거리와 역동적인 신규 디자인 및  자율주행 기술 등을 꼽았다.

    신형 닛산 리프의 주행거리는 400㎞(일본 JC08 모드)에 달한다. 미국 환경보호청(EPA) 기준 150마일, 유럽연비측정방식(NEDC) 기준으로는 380㎞로 인증받았다.

    새로운 e-구동장치는 110㎾의 출력과 320Nm토크를 발휘한다. 

    신형 리프는 고속도로 단일 차선 주행 시 사용 가능한 자율 주행 기술 프로파일럿(ProPILOT)을 탑재했다. 또 방향 조작, 가속, 브레이크, 기어 변경 및 주차 브레이크를 자동적으로 통제해 운전자의 주차를 도와주는 프로파일럿 파크 기능을 제공한다. 

    e-페달은 운전자가 가속 페달에 주는 압력을 높이거나 낮춰 차량을 시동, 가속, 감속, 중지 또는 유지할 수 있는 기능이다.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면 회생 제동 브레이크 기능이 자동 작동된다.

    7인치 풀컬러 TFT 기반의 디스플레이는 충전 상태 게이지, 오디오 및 내비게이션 시스템 등 주요 기능을 보여주고 애플 카플레이도 추가됐다.

    신형 닛산 리프는 일본에서 10월 2일 공식 판매를 시작한다. 이 모델은 미국, 캐나다, 유럽에서 2018년 1월에 출시될 예정이다. 신형 닛산 리프 가격은 일본 판매 기준 3,150,360엔(JYP)부터 시작한다.

    한편, 닛산은 오는 2018년, 보다 강력한 구동력과 길어진 주행 거리를 제공하는 모델을 조금 더 높은 가격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회 충전으로 400㎞ 달리는 신형 닛산 리프 세계 최초 공개_971216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