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소식

충격! 광주시민들에게 폭탄까지 쏟으려 했다

  • 방계홍 기자

  • 입력 : 2017-08-22 15:27:05

    80년 당시 공군조종사 “500파운드 폭탄 2F5-E/F기에 싣고 광주로 출동할 준비 했다

    윤장현 광주시장 오월의 진실규명은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가 됐다

    ‘5․18진실규명과 역사왜곡대책위’ 및 ‘옛 전남도청 복원대책위’는 22일 오후 광주광역시청 브리핑룸에서 JTBC의 80년 5월 당시‘전투기 폭탄 장착 출격대기’ 공군 조종사의 증언 보도와 관련해 입장발표를 하고, 5․18진상규명특별법의 국회 통과와 조속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입장발표를 통해 “80년 5월 당시 선량한 시민을 향한 차별적인 헬기사격에 이어, 광주시민을 적으로 규정하고 폭격하려 했던 계획이 단순한 소문이 아니었다는 사실에 오월영령 및 150만 광주시민은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며 “헬기사격 발포명령자와 더불어 ‘전투기 폭탄 장착 출격대기’ 지시의 최초 명령자가 누구인지 밝혀내야 할 의무와 책임이 더욱 분명해졌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정부와 군은 5․18진상규명에 적극 나설 것 ▲국회는 ‘5․18진상규명특별법’ 제정 및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통과에 협조할 것을 요구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오월의 진실규명은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이다”며 “온 국민과 정치권, 정부의 강력한 의지로 5.18 관련 특별법 국회 통과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