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진그룹 조양호 일가, 자택 인테리어 비를 호텔비용으로 처리하다 덜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8-14 18:23:48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측이 평창동 자택 인테리어 공사비를 호텔 공사비용인 것처럼 처리했다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그동안 조 회장 일가의 비리를 입증할 수 있는 관련인들의 증언과 물적 증거 확보에 집중해왔고, 지난주 검찰은 경찰의 신청을 받아 한진그룹 건설 부문 고문 김아무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조 회장 자택 인테리어 관련 각종 비용을 회사로 떠넘기는 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의 행동 뒤에 조 회장 쪽의 압력 및 지시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 회장 쪽은 2013년 5월에서 2014년 8월까지 한진그룹이 인천 영종도에 세운 호텔 인테리어 공사기간에 맞춰 서울 평창동 자택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한 뒤 그 비용을 호텔 공사비용인 것처럼 위장해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회장 자택 인테리어 공사업체는 비용을 조 회장이 아닌 영종도 호텔 쪽에 청구했다.

    조 회장 쪽의 회삿돈 횡령 규모는 최소 5억원에서 많게는 3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고 한겨레는 보도했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은 횡령 규모가 5억원 이상일 경우 3년 이상의 징역으로 가중처벌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