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시론] 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 가입회원의 이권단체인가?

  • 김윤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8-13 08:43:34

    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가 관광특구의 활성화를 위한 활동보다 회원들의 행정처분 등을 막아 주는 활동을 하고 그 댓가로 회비를 받는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용산구청장의 처분을 관광특구 연합회가 좌지우지 할 수 있다는 것인데 심각한 문제이다.

    용산구청장이 행한 행정처분을 협회가 무마할 수 있거나 예정된 행정처분이 협회의 활동으로 발동되지 않도록 할 수 있다면 가히 연합회는 이익단체에 해당하며, 관광특구와 관련된 업무에서 손을 떼고 해체되어야 한다.

    관련기사 :

    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 "회원 아니면 행정처분 감수해야" 공문 논란 (시민일보)


    더군다나 비회원에게 회비를 납부하는 회원으로 가입하지 않은 특구 내 상인은 용산구청으로부터의 각종 행정처분을 감수해야한다는 취지의 공문 내용은 회비를 내기도 부담스런 상인들에게 또 다른 협박으로 들린다.

    영화에서 보면 "삥뜯는 조폭"을 흔히 보는데 이 기사의 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는 마치 "삥뜯는 조폭"을 연상케 한다.

    용산구청장은 이를 철저히 조사해서 공권력의 행사가 "삥뜯기"에 사용되는 것을 막아야 함은 물론 "삥뜯기"를 일삼는 것이 사실이라면 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는 해체되어야 마땅할 것으로 보인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