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김현미 국토부 장관 후보자, 현대차 내부고발 사건 재조사할 듯

  • 이직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6-16 10:14:54

    국토교통부가 현대·기아자동차 차량 결함에 대한 32건의 공익제보(내부고발)와 관련해 리콜 조치를 하지 않은 24건을 재조사 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뉴스토마토 보도에 따르면 14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 앞서 국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이 같은 의사를 드러냈다고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밝혔다.

    김 후보자는 ‘내부고발 32건 중 8건이 리콜, 9건이 리콜 아니라는 국토부 결정이 미흡하다고 소비자들이 비판한다’는 질의에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심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미흡한 점이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답변했다
     
    ‘리콜사유가 아니라고 판단한 결정에 대해 재조사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김 후보자는 “장관으로 취임하게 되면 다시 한 번 살펴보겠다”면서 “정부의 의사결정과정을 투명하고 상세하게 소비자들께 설명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9월 현기차 차량 결함에 대한 김광호 전 현대차 부장의 제보 32건의 조사를 진행해왔다. 이후 지난 달 12일 엔진에 영향을 주는 등 안전과 직결된 결함 3건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5건은 강제리콜을 명령했다. 나머지는 공개 무상수리 권고(9건), 추가조사 필요(3건), 지속적 모니터링 필요(12건) 등으로 분류했다.
     
    그러나 현대기아차의 기술적 결함 은폐 등을 의심해 온 소비자들은 국토부의 조치가 미약하다며 반발해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