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중국 스마트폰 시장, 업체마다 명암 엇갈려...오포·비보는 수직상승

  • 박은주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5-07 23:22:06

    화웨이, 오포(OPPO), 비보(Vivo) 등 중국 토종 업체들이 자국 내 점유율을 늘리고 있는 가운데 애플과 삼성전자, 샤오미 등 한 때 중국 시장에서 영향력을 가졌던 업체들의 추락이 멈추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Counterpoint)의 5일(이하 현지시간) 발표에 따르면 2017년 1분기(1~3월) 동안 중국 내 전체 스마트폰 출하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4% 성장했다.
     
    내역을 살펴보면 오포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81% 상승했고 비보도 60%의 대약진을 이뤘다. 중국 최대 업체인 화웨이는 이 기간동안 25% 성장했다.

    반면 애플은 15% 감소했고, 삼성전자 제품의 출하대수는 60%나 급감했다. 샤오미는 -34%였다.

    출처 : 카운터포인트


    이처럼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승'과 '패'가 선명하게 갈리는 경향에 대해 전문가들은 "시장이 성숙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무엇보다 오포와 비보가 크게 약진한 이유는 낮은 가격대에서 중간 가격대의 라인업과 뛰어난 셀카 기능 등 이전 스마트폰을 소유하지 않았던 유저를 새롭게 개척했기 때문이라고 카운터포인트는 지적했다.

    중국 업체의 약진은 최근 몇년 사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앞서 미 경제 전문 매체인 포브스는 지난달 시장조사 및 통계 분석기관인 스태티스타(Statista)의 통계를 인용해 스마트폰 상위 10개사 중 중국 업체 수가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태티스타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삼성전자와 애플은 각각 23.3%, 34.8%의 점유율을 각각 기록하고 있다.

    이어 화웨이가 5.4%로 3위를 차지했으며 샤오미와 레노보가 뒤를 이었다. 샤오미와 레노보의 점유율은 각각 3.7%, 2.7%였다. LG전자는 2.5%의 점유율로 6위를 차지했고 7위는 2.4%의 소니였다.

    또 오포와 비보는 각각 2.4%, 2.0%의 점유율로 8위와 9위에 이름을 올렸고 10위는 HTC로 점유율은 1.2%였다.

    출처 : hldevents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69106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