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 인터뷰

하이아마추어를 위한 화려한 놀이터, 캐논코리아 P&I 부스

  • 신근호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4-21 16:22:53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이 4월 20일부터 23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A 홀에서 열리는 ‘제26회 서울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Photo & Imaging 2017, 이하 P&I 2017)에 참가했다.

    ©

    이번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이하 캐논)의 부스에서는 올해로 30주년을 맞은 캐논 EOS 시스템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특별관이 마련됐다.

    ©

    EOS 시스템 30주년 특별관에는 최초의 EOS 모델 ‘EOS 650’과 EOS 최초의 플래그십 모델 ‘EOS-1’, VDSLR의 시초 ‘EOS 5D Mark II’, 세계 최초로 5천만 대 화소를 실현한 ‘EOS 5Ds와 5Ds R’에 이르기까지 EOS 시스템의 히스토리를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

    ©

    부스의 중앙에 위치한 ‘신제품 체험 존’에는 캐논의 2017년 상반기 신제품인 미러리스 카메라 ‘EOS M6’와 DSLR 카메라 ‘EOS 800D’, ‘EOS 77D’를 직접 사용해 볼 수 있다. 방문객은 현장에 배치된 카메라를 사용해 움직이는 오르골을 촬영해 보면서 듀얼 픽셀 CMOS AF, 영상처리엔진 디직7(DIGIC 7) 등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

    많은 관람객의 눈길을 끈 것은 바로 ‘듀얼 픽셀 CMOS AF 존’이다. 해당 존에는 발레나 탱고, 플라멩코 등 역동적인 공연이 이뤄지며 듀얼 픽셀 CMOS AF를 지원하는 EOS-1D X Mark II, EOS 5D Mark Ⅳ를 통해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를 정확하게 담아내는 캐논 DSLR 카메라를 체험해볼 수 있다.

    ©

    부스 좌측에는 ‘캐논 스튜디오’에서는 현직 포토그래퍼들이 선호하는 EOS 5D Mark IV를 사용해 스튜디오처럼 꾸며진 곳에서 전문 모델을 직접 촬영이 가능하다.

    ©

    ‘포토 라이프 존’에서는 캐논 미러리스 카메라 EOS M3와 EOS M10, 포토 프린터 ‘셀피 CP1200’를 통해 사진을 촬영하고 이를 인화해 볼 수 있다. 포토 라이프 존에서는 카메라를 잘 모르는 이들이라도 스마트폰 사진을 포토 프린터로 인화해 재미를 준다.

    ©

    부스 안쪽의 ‘EF 렌즈 존’에서는 캐논 프리미엄 렌즈인 ‘L 렌즈’부터 미러리스용 ’EF-M 렌즈’까지 다양한 렌즈 라인업이 놓여졌다. 특히 쉽게 접하기 어려운 초망원렌즈인 EF 600mm f/4L IS II USM 및 EF 400mm F4 DO IS II USM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었다.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 관계자는 “캐논의 2017 상반기 신제품을 포함해 플래그십 DSLR 카메라부터 포토프린터까지 전 카테고리를 아우르는 다양한 제품군을 만나볼 수 있는 이번 P&I 2017 캐논 부스에 많은 방문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