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체부, 대중국 피해 급한 불끄기… 지원사업 예산 조기집행

  • 서삼광 기자

  • 입력 : 2017-03-16 11:30:48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급히 곳간을 연다.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이 무역 장벽이 돼 어려움을 겪는 업체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문체부는 중국 수출 애로 등 문화콘텐츠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콘텐츠 제작 지원 예산을 먼저 집행한다고 16일 전했다.

    조기 집행될 예산은 약 1,160억원이다. 지원 대상은 대중국 사업 피해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콘텐츠업체다. 콘텐츠별로는 게임, 대중음악, 공연, 애니메이션 등이다.

    문체부는 중국 관련 업계의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중국사업피해 신고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신고센터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에서 운영하며, 관련 장르별 단체와 협조체계를 구축한다.

    한콘진 관계자에 따르면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현재 해외 사업부를 통해 중국 게임시장 정보를 수집하고 있으며,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책마련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중국은 한국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을 이유로 노골적인 무역장벽을 세우는 중이다. 현지에서 한국제품 불매운동이 일어나고 한류 콘텐츠 유통이 막혔다.

    이달 초에는 업계 등지에서 게임 콘텐츠의 중국 서비스가 금지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현지 서비스를 위해 얻어야 하는 ‘판호(版號)’가 막힌다는 소문이 실체화 되고 있다.

    이에 대해 국내 게임업계는 추세를 신중히 지켜보는 중이다. 단, 향후 어떤 사태가 벌어질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했다.

    ▲ ©

    ▲차이나조이 2016 비지니스관(B2B)에 설치된 한국관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