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LGU+와 KT, 음악 플랫폼에서 전략 파트너십 구축

  • 안병도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3-15 16:53:35


    LG유플러스가 KT와 손잡고 미디어 플랫폼 사업을 강화한다. LG유플러스는 음악사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KT그룹의 음악서비스 전문 그룹사 KT뮤직에 지분을 투자해 2대 주주로 전격 참여하게 된다.

    ⓒ




    LG유플러스와 KT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에 대해 경쟁 통신사간 소모적 경쟁 지양, 단순 사업협력을 넘어 공동 투자자로 참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KT뮤직 지분투자를 통해 2대 주주로 참여, 뮤직 플랫폼의 경쟁력을 강화해 고객 만족을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사진제공 : LGU+)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통신사간 소모적인 경쟁을 지양하고, 국내외 뮤직 사업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고심 끝에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면서 “LG유플러스 고객들에게 더욱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음악 플랫폼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KT뮤직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본사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LG유플러스가 지분 15%(7,379천주)를 267억원에 인수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참여 형식은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발행 신주는 7,379천주, 신주 발행가는 주당 3,625원이다.


    ⓒ



    KT뮤직은 KT그룹의 음악서비스 및 음악유통 전문 그룹사로, KT가 지분 49.99%(20,905천주)를 갖고 있는 최대주주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투자로 KT뮤직의 지분 15%를 인수해 2대 주주에 오르게 되었으며, 이사회 총 9석 중 1석을 얻었다.

    이와 함께 사명을 ‘KT뮤직’에서 '지니뮤직'으로 바꾸는 정관변경 안건을 의결했다. 법인명 변경은 3월 30일 주주총회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KT는 LG유플러스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KT그룹의 음악사업을 비롯한 ‘미디어 플랫폼’ 사업확장의 발판을 마련하였으며, KT뮤직이 국내 1등 음악전문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KT-KT뮤직 3사는 음악 콘텐츠 수급∙공동 마케팅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을 추진하고, SM YG JYP 등 기존 주주기획사들과 함께 음악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러한 협력을 바탕으로 지니VR(Virtual Reality)∙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반의 큐레이션 서비스 등 기존 서비스의 고도화를 예정하고 있다.


    ⓒ

    ▲ 황창규 KT 회장 (사진제공 : KT)

    황창규 KT 회장은 "4차 산업혁명의 초입에서는 우수한 기술과 폭넓은 사업역량을 갖춘 기업과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양사가 갖고 있는 최고의 IoT(사물인터넷) 기술과 KT의 기가지니 등 AI 역량 등을 결합해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KT-KT뮤직 3사는 LG유플러스∙KT 가입자를 대상으로 고객만족을 강화할 수 있는 신규 서비스 출시에 집중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기준 KT와 LG유플러스 무선가입자 수는 각각 1,890만∙1,249만명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지분투자를 통해 올해 상반기 내로 ‘지니’를 포함한 다양한 신규 음악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KT뮤직 플랫폼을 활용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발굴로 신규 수익 창출과 고객만족 향상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양사는 2016년 11월부터 NB-IoT(소물인터넷, Narrowband-IoT)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내비게이션 사업에서도 각 사가 따로 수집하던 이용자의 실시간 교통정보를 공동으로 이용하며 협업하는 중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