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트렌드]러닝화 브랜드들, 쿠셔닝 결정짓는 ‘폼’에 집중…브랜드별 미드솔 분석

  • 이현석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2-17 22:55:56

    최근 몇년 사이 마라톤 열풍과 더불어 러닝화의 인기도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일상생활에서도 러닝화를 트렌디하게 착용하는 사람들이 증가함에 따라, 러닝화 브랜드들의 기술력 또한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 특히, 러닝화의 쿠셔닝, 편안함을 결정짓는 '중창' 또는 '미드솔'을 지칭하는 ‘폼(Foam)’에 그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우선 아디다스가 출시한 ‘알파 바운스’에는 ‘바운스 테크놀로지’가 적용됐다. 바운스는 착지 시 발을 보호하고 쿠션감과 안정감은 물론, 저장된 에너지를 반환하여 더 많은 에너지를 부여해 뛰어난 추진력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 ©

    ▲아디다스 '알파바운스' 모델,
    (이하 사진제공 - 아디다스, 이목 커뮤니케이션즈)


    탄성력과 반발력을 바탕으로 일상생활에서 오랫동안 걷거나, 뛰어도 발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도와준다. 또한, 아라미스(Aramis)라는 모션 캡쳐 장비를 통해 발의 모든 움직임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착화감을 더욱 향상시켰고, 슬림한 실루엣에 독특한 빗살무늬 패턴을 사용하여 미니멀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 ©

    ▲아디다스 '알파바운스'의 바운스 쿠셔닝


    뉴발란스의 러닝화 ‘프레시폼 잔테v3’에는 최상의 착화감을 실현하기 위한 뉴발란스만의 미드솔 기술인 ‘프레시폼’이 적용됐다. 실제 러너들의 주행 데이터를 바탕으로 디자인된 육각형 벌집 구조가 핵심이며, 발에 가해지는 압력 분포에 따라 적재적소에 배치해 쿠셔닝과 안정성을 동시에 제공한다. 또한, 발의 유연한 움직임을 돕기 위해 슬릿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신축성 있는 이중 자카드 메쉬 소재 사용과 편안한 핏으로 착화감을 개선했다.

    푸마의 스트리트 스타일 러닝화 ‘이그나이트 에보니트’ 중창에는 V자 모양의 홈이 특징인 ‘이그나이트 폼(IGNITE Foam)’이 사용됐다. '이그나이트 폼'은 유연성과 쿠셔닝, 반발력이 뛰어나며, 밑창에는 자연보행에 따른 발의 움직임에 따라 힘의 이동을 발 뒤쪽부터 앞쪽까지 분산시키는 기술을 적용해, 착지와 도약을 부드럽게 한다. 또한, 발 형태에 맞게 변형되는 에보니트(evoKNIT) 소재의 갑피를 사용하여 착화감은 물론, 유연성과 통기성이 뛰어나다.

    아식스의 ‘퓨젝스 러쉬’ 러닝화는 아식스 고유의 완충소재인 '젤(GEL)'과 '폼'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중창을 사용해 경량성과 함께 충격 흡수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마찰로 인해 빨리 마모되는 밑창 부분에는 내구성이 뛰어난 합성물을 장착해 마모율을 줄였다. 단거리 러닝과 장거리 러닝이 가능하면서 일상생활에서도 착화 가능하도록 설계 및 디자인된 제품이다.

    ▲ ©

    ▲(시계방향으로) 아디다스, 푸마, 뉴발란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