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가트너 "애플 기기 출하량, 올해 처음으로 윈도 추월할 것"

  • 박은주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1-12 02:01:32

    애플 운영체제(OS)가 탑재된 디바이스의 출하량이 올해 처음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탑재 디바이스 출하량을 앞설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IT 전문 매체인 컴퓨터월드(Computerworld)는 최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Gartner)의 예측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2017년 애플의 iOS 디바이스, 즉 아이폰 및 아이패드, 맥(macOS)의 출하 대수가 윈도 기반 디바이스의 출하 대수를 웃돌 전망이다. 또 이 해를 거듭할수록 그 차이는 더욱 벌어질 것이라고 가트너는 에측했다.

    2016년 출하된 PC나 스마트폰 등 IT 디바이스의 총 수는 약 23억 대. 이 가운데 윈도 기반 디바이스는 약 2억 6,000만 대로 전체의 약 11.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애플 iOS와 macOS 디바이스의 출하 대수는 전년 대비 10% 줄어든 2억4,800 만 대로 집계됐다. 출하 대수가 지난해보다 줄어든 이유는 아이폰 매출 감소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가트너는 이 애플 디바이스의 출하 대수가 올해 회복세를 보이면서 출하량은 전년대비 8% 증가한 2억6,800만 대를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2018년에는 3% 증가한 2억7,600만 대를, 2019년에는 3% 증가한 2억8,500만 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윈도 기반 디바이스의 출하 대수는 올해 전년 대비 3% 감소한 2억5,200만 대로 예측됐다. 이후 2018년에는 전년과 비슷한 2억5,300만 대, 2019년에는 1.8% 늘어난 2억5,700만 대가 될 것으로 각각 전망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윈도가 1,200만 대 많았던 윈도 디바이스와 애플 디바이스와의 차이는 올해 역전되고, 오는 2019년에는 애플 디바이스 쪽이 윈도보다 2,700만 대 많아진다.

    가트너는 윈도 디바이스가 앞으로 침체되는 배경으로 윈도가 거의 PC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PC 출하 대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데다,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지난해부터 스마트폰 사업을 대폭 축소하고 있다는 게 가트너의 설명이다.
     
    실제 지난해 PC형 디바이스의 총 출하 대수는 2억6,800만 대로 전년 대비 7% 감소했다. 또 2017년에도 0.7% 줄어든 2억6,600만 대로 추정됐다.

    출처 : 컴퓨터월드(가트너)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66918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