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국M &A센터, TEC 글라스타워 코워킹스페이스에서 세미나 개최

  • 박용만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6-08-03 07:11:00

    한국M&A센터(대표 유석호)는 오는 4일, 서울 삼성역 글라스타워 20층에 위치한 디이그제큐티브센터(지사장 송인선,The Executive Centre, TEC) 코워킹스페이스에서 ‘스타트업/벤처 투자 리스크 최소화 전략’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강에서 한국M&A센터는 새로운 유형의 크라우드펀딩인 ‘상생크라우드펀딩’을 소개할 예정이다.

    상생크라우드펀딩은 한국M&A센터에서 고안한 금융 비즈니스모델로, 스타트업과 스타트업을 후원하는 상장사의 매칭을 바탕으로 진행되는 크라우드펀딩이다. 금융기관, 회계법인, 법무법인 등의 검토를 마친 후 특허도 출원했다.

    ©

    ▲한국M&A센터 유석호 대표

    상생크라우드펀딩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은 매칭된 상장사로부터 특허, 사업아이템, 인력 등 기업가치를 평가 받고, 그 범위 내에서 투자 유치 금액을 결정하게 된다.결정된 금액 내에서 전환사채(CB)를 발행하고, 투자자는 1년 6개월 후 해당 전환사채를 주식으로 전환하거나 풋옵션(put option, 투자금 회수)을 요청할 수 있다.

    이 때, 스타트업이 상환의무를 자체적으로 이행하지 못하면 ‘후원 상장사’가 채권 상환을 대신 이행한다.

    전환사채의 채권이 주식으로 전환되거나 스타트업이 상환능력을 갖췄을 경우, 상장사는 크라우드펀딩과 같은 조건으로 보통주를 인수할 수 있는 권리를 갖는다. 스타트업과의 협의를 통해 상생크라우드펀딩를 진행하기 전에 기업 밸류를 낮춰 선투자하는 옵션도 선택 가능하다.

    한국M&A센터 유석호 신임 대표는 ”상생크라우드펀딩은 투자자의 리스크를 최소화한 크라우드펀딩 모델이다. 수백개의 신청 기업 중 성공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엄선해 유관 상장사에 매칭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번 특강을 통해 그 방법과 배경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5월 처음 진행된 상생크라우드펀딩의 첫 성공 기업은 바이오스타트업 ㈜라이트앤슬림(대표 정동관)으로 크라우드펀딩 법정 최고액인 7억원을 유치했으며, 상생크라우드펀딩 성공 한달 여 만에 10억원 추가 투자유치에도 성공했다.

    현재, 상생크라우드펀딩의 2호 투자유치도 진행 중이다. 헬스케어스타트업 제니스헬스케어(대표 이준용)가 상장사 아이즈비전(대표 이통형)의 후원으로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의 ‘위크라우드(WiCrowd)’에서 11일까지 투자자를 공모한다. 개인인 누구나 200만원 한도 내에서 청약이 가능하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63902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