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인터뷰

[지스타2012] 한재갑PD, '블레스' MMORPG 발전 이끌 명작!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2-11-10 20:12:33

    부산 벡스코에서 11월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지스타 2012'가 진행 중이다. '지스타 2012'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부산시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게임산업협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의 주관으로 첫 민간 주도로 진행되며,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가 메인 스폰서로 공식 후원을 한다.


    네오위즈게임즈는 이번 지스타에서 MMORPG '블레스'와 야구매니지먼트게임 '야구의신'을 공개해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한재갑 총괄 디렉터를 필두로 '리니지2', '아이온', '테라' 등 대작 MMORPG을 개발한 국내 최고 수준의 개발진 150여명이 참여하고 있는 '블레스'는 언리얼 엔진3를 바탕으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최상의 그래픽과 혁신적인 콘텐츠로 주목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블레스'의 세계는 하나의 완결성을 향해 존재하는 또 하나의 세상이다. 유저로 하여금 온전히 몰입할 수 있는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는 게임을 만들고자 하는 것이 개발의 시작이고 비전이다.


    MMORPG가 갖추어야 할 최고의 몰입감을 위해 거대한 도전에 나선 '블레스'의 한재갑 총괄 디렉터를 지스타 2012 현장에서 만나 보았다.

     


    - 지스타 2012에서의 반응에 대해
    지난 지스타에도 참여를 했었지만, 블레스가 선보이고 싶었던 것을 일부분이라도 선보일 수 있어서 좋다. 지스타 2012에서 많은 관람객들이 블레스를 찾아주시고 많은 관심을 보여줘서 기쁜 마음이다.


    - 블레스 지스타2012 버전에 대한 소개
    이번 지스타 2012를 통해 특정 콘텐츠에 대한 테스트보다는 정식 테스트에서 선보일 내용의 과거 이야기를 외전 형식으로 선보이고 있다. 지스타2012에서만 느낄 수 있는 프리미엄 스토리라고 할 수 있다. 지스타 2012 버전은 빠르면 10분에서 초보자들은 30여분을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선보였다.


    - 블레스에 거는 기대
    수치적인 목표에 대해서는 생각하고 있지 않다. 블레스는 MMORPG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형태로 인정받는 명작이 되고 싶다. 콘솔급 액션, 짜릿함, 순간적인 반응, 자극적인 그래픽으로 구성된 MMORPG가 많은데, 블레스는 RPG 본연의 재미라 할 수 있는 개연성의 재미를 느끼게 해주고 싶다.


    월드 자체만으로도 개연성을 주고 있어서 어색함이 없는 월드를 만들고, MMORPG 장르적 특성상 가지고 있는 상호적인 작용으로 다양한 이야기가 발생하는 또 하나의 작은 세계를 블레스에서 선보일 것이다.


    - 블레스의 가장 큰 특징은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블레스에서는 결과가 있다면 그것에 대한 이유가 반드시 존재한다. 난데없이 예쁜 건물이 있거나 푸른 숲이 존재하지는 않는다. 그냥 예쁘니까 구성되어 있는 필드가 아니라 구조가 잘 잡혀있고 개연성 있는 월드라는 것이 블레스의 첫 번째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유저가 어떤 선택을 하느냐, 예를 들어 종족, 직업, 성장 과정에서의 선택에 따라 블레스를 바라보는 세계관이 개별적으로 다채로워지는 모습을 의도하고 있다. 블레스를 체험하는 유저는 단 하나의 캐릭터를 통해 몰입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캐릭터와 선택에 따라 다른 세계에 몰입할 수 있다는 것도 블레스의 장점이다.


    전투적인 측면에서도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정 무기에 따라 클래스를 구분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고유한 클래스가 펼칠 수 있는 로망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


    한 마디로 블레스는 특정 콘텐츠가 재미있는 게임이 아닌 개연성 있는 월드와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또 하나의 내가 블레스라는 월드에서 개성 있는 삶을 살아갈 수 있는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 스마트폰과 관련된 콘텐츠도 준비되어 있는지?
    구상을 하고 있는 것이 있다. 블레스는 PC 온라인게임이기 때문에 모바일에서 PC와 동일하게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선보이지는 않을 것이다. 모바일에서는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비실시간적인 콘텐츠를 구상 중이다.


    - 이카루스, 열혈강호2 등 다양한 MMORPG가 등장하고 있는데, 2013년 전망에 대해
    블레스, 이카루스, 열혈강호2 등 어떤 게임이 성공하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얼마나 MMORPG를 좋아하는 유저들의 호감을 얻을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 MMORPG의 경우 적절한 게임이 없어서 시장이 줄어들고 있다는 의견도 있지만, 여전히 MMORPG 가장 인기 있는 장르라고 생각한다. 기존 MMORPG의 틀을 깨면서 만족시킬 수 있는 게임을 유저들은 기다리고 있다고 본다.


    - 블레스의 엔드 콘텐츠는 어떤 것들이 준비되어 있는지?
    큰 방향성은 MMORPG 장르의 특성을 잘 살린 콘텐츠를 구상 중이다. 블레스는 몇몇 소수가 모여서 아이템 파밍을 하거나 개별적인 PvP가 아닌 개연성 있는 월드가 펼치는 스토리의 힘을 보여줄 것이다.


    또 하나는 뚜렷한 보상이 없고, 반복적인 플레이를 하더라도 플레이하는 자체가 즐거운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다. 현재 정식명칭은 정하지 않았지만, 블레스의 엔드 콘텐츠는 캐주얼하고, 접근성이 좋고, 참여의 폭이 넓은 형태로 준비 중에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57062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