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美 연준 “경기둔화 각오, 물가 잡는다”...또 자이언트 스텝 예고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7-07 10:57:09

    미 연준, 6월 FOMC 정례회의 의사록 공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미국의 경기둔화를 각오하더라도 치솟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기준금리를 계속 올리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6월 75bp 금리인상에 이어 7월 회의에서도 50bp 내지 75bp의 금리 인상이 적절하다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기준금리를 계속 올리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연합뉴스

    연준이 6일(현지시간) 공개한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회의 참석자들은 "경제 전망상 제약적인(restrictive) 정책 스탠스로 가는 것이 타당하다는 데 모두 동의했다"면서 "높아진 물가상승 압력이 지속될 경우 훨씬 더 제약적인 스탠스가 적절할 수 있을 것이란 가능성"도 인정했다.

    연준이 의사록을 통해 '제약적인 정책' 필요성을 강조한 만큼 앞으로도 큰 폭의 기준금리 인상이 계속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특히 FOMC 위원들은 가파른 금리인상이 미국의 경제 둔화를 초래하더라도 물가 잡기를 우선적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앞서 연준은 지난달 14∼15일 열린 FOMC 정례회의에서 28년 만에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한 데 이어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을 통해 7월에도 0.75%포인트 또는 0.50%포인트의 금리인상을 예고했다.

    의사록은 "회의 참석자들은 (통화)정책 강화가 당분간 경제성장의 속도를 느리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지만, 물가상승률을 다시 2%로 낮추는 것이 최대고용 달성에 핵심적이라고 봤다"고 전했다.

    한편, 6월 FOMC 회의에서 0.75%포인트 금리인상에 에스터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를 제외한 나머지 17명이 동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